"일동제약,보유 파이프라인 투자 등 협력 제안"국내 첫 사례
"일동제약,보유 파이프라인 투자 등 협력 제안"국내 첫 사례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5.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제1회 K-BD 그룹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포럼'서 기업 간 공조 제안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제약ㆍ바이오 사업개발연구회(연구회장 이재현, 이하 K-BD 그룹)는28일 오후 4시 서울 삼정호텔 제라늄홀에서 '제1회 K-BD 그룹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포럼'을 개최한다.

포럼 주제는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 및 기회/리스크쉐어링’이다.

국내 최초로 대기업이 보유 중인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한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K-R&D협력 모델)을 구축하고자 국내 제약ㆍ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연구ㆍ투자협력 참여기업 구성에 대한 파트너링 제안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신약개발 성공 가능성과 기술수출 가능성이 높은 유망 신약 파이프라인을 다수 보유 중인 일동제약이 자체 보유하고 있는 항암, 대사성질환, 간질환, 안과질환, CNS분야 10개 파이프라인에 대해 국내 타 제약ㆍ바이오기업들과 정보 공유를 통해 기업 간 연구협력 및 전략적 투자협력 모델 구축을 제안할 예정이다.

국내 제약ㆍ바이오산업계는 'In-house'의 연구개발 생산성 저하 문제 해결을 위해 기술이전, 라이센싱, 산ㆍ학ㆍ연 공동연구, 인수합병(M&A), 벤처 및 스타트업 투자 등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으나 시장수요를 감당하기 위해선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조합 관계자는 “국내 제약계 매출 10위권 대기업인 일동제약이 자체 보유중인 유망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해 국내 타 제약ㆍ바이오기업들과 정보공유를 통한 연구협력 및 투자협력을 제안하는 것은  글로벌 수준의 혁신 신약개발을 위해 기업 간 공조를 제안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일동제약의 협력연구 모델 제안을 계기로 제약ㆍ바이오기업 오픈이노베이션포럼을 조합 산하 K-BD 그룹을 통해 정례화해 향후 제약ㆍ바이오업체들의 사업제안 등을 통해 혁신생산성 제고와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시켜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K-BD 그룹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조직으로 현재 제약·바이오기업, 벤처ㆍ스타트업, 대학, 연구기관, 의료기관, 투자기관, 기술거래기관, 창업보육기관, 컨설팅기관, 인프라운영 기관 등 총 200개 기관 480여명으로 구성돼 제약·ㆍ바이오헬스산업 사업개발 분야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