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검사로 다발성경화증 악화 여부 예측"
"혈액 검사로 다발성경화증 악화 여부 예측"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0.05.22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웨덴 연구진, ‘미세신경섬유 경쇄 혈액 검사’ 개발… "영상 검사보다 표준화되고 비용 저렴"

혈액 검사를 통해 다발성경화증이 악화될 수 있는지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연구진은 ‘미세신경섬유 경쇄(NFL: neurofilament light chain) 혈액 검사’를 개발해 다발성경화증 환자 약 4400명과 건강한 대조그룹 1000명을 비교하는 실험을 실시했다.

다발성경화증은 인체의 면역체계가 중추 신경계를 공격해 균형과 걷는 문제가 발생한다. 미세신경섬유 경쇄는 신경세포가 죽을 때 감지할 수 있는 신경 단백질이다. 이 시험은 5년 동안 진행됐으며 환자들은 혈액 샘플을 제공했다.

조사 결과, 다발성경화증 환자는 건강한 사람보다 혈액에 더 많은 미세신경섬유 경쇄를 갖고 있었다. 또 신경 단백질 함량이 높은 사람들은 이듬해에 장애가 낮은 사람들에 비해 장애가 악화될 가능성이 40~70% 더 높았다.

신경 단백질 수치가 높을수록 일상 생활에 영향을 끼쳤지만 보행 능력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 중간 정도의 장애가 발생할 확률도 50% 더 높았다.

전체적으로, 525명(16%)은 5년 동안 중간 정도의 장애가 나타났다. 352명(9%)은 장애가 더 악화됐다.

현재 다발성경화증의 진행 여부는 MRI로 가능하다. 그러나 혈액 검사는 영상 검사보다 표준화돼 있으며 더 자주, 그리고 더 저렴한 비용으로 검사받을 수 있다.

연구진은 "조사되지 않은 다른 의학적 상태가 미세신경섬유 경쇄 수치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논문은 ‘신경학’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