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결핵환자 접촉자 13만843명 중 잠복결핵감염자는 1만2873명"
"작년 결핵환자 접촉자 13만843명 중 잠복결핵감염자는 1만2873명"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5.2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4526건 결핵역학조사 결과 발표… 환자 3만304명 중 집단시설 연관이 8045명 집계

지난해 결핵환자 접촉자 중 잠복결핵감염자는 약 10%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가 28일 발표한 '2019 결핵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학교와 직장, 의료기관 등 집단시설에 대한 결핵역학조사(시행 건수 4526건)에서 결핵환자 접촉자 13만843명 중 잠복결핵감염자는 1만2873명이 발견됐다. 이 중 추가 결핵환자도 154명이나 발생했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감염은 됐지만, 아직 발병되지 않는 상태를 가리킨다.

이는 지난해 신고된 전체 결핵환자 3만304명 중 집단시설에 소속된 결핵환자는 8045명이었으며, 그 중 역학조사 기준에 따라 4526건이 조사(전년 대비 12% 증가)됐다. 역학조사 기준은 결핵환자 결핵환자 호흡기 검체 검사(도말검사, 핵산증폭검사, 배양검사) 결과 양성으로 확인된 사례를 말한다.

시설별 잠복결핵 감염률은 교정시설이 41.9%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사회복지시설 28.9%, 의료기관 26.6%, 직장 25.9% 등의 순이었다.

집단시설에서 결핵 환자와 접촉한 13만843명을 검사한 결과에선 사회복지시설 51명(33.1%), 직장 40명(26.0%), 의료기관 35명(22.7%), 학교 23명(14.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또 결핵환자 가족 2만7835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선 결핵환자가 120명, 잠복결핵 감염자가 5761명(26.7%)인 것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통계적으로 잠복결핵 감염자 중 5∼10% 가량이 나중에 결핵환자가 되는데, 잠복결핵을 치료하기 위해선 1∼2가지의 결핵치료제를 3∼9개월간 복용해야 한다.

정은경 본부장은 "결핵환자와 장시간 동일 공간에서 생활한 접촉자는 결핵 감염 위험이 높아 이에 대한 결핵 예방관리 정책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접촉자 조사 실시 기준 확대를 통해 적극적인 결핵역학조사를 추진 중"이라며 "가족 및 집단시설에서 결핵환자를 조기에 발견 및 치료해 결핵 전파를 최소화하고, 잠복결핵감염자를 발견 및 치료함으로써 결핵을 예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료 : 질병관리본부
자료 : 질병관리본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