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디보' 출처 불명 원발암 환자 20%에서 종양 축소
'옵디보' 출처 불명 원발암 환자 20%에서 종양 축소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6.01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키대 연구팀, ASCO서 발표… 암 크기 30% 이상 축소시켜

일본 긴키대(近畿大)연구팀은 면역치료제 ‘옵디보’(Opdivoㆍ사진)가 원발암(primary cancer)을 모르고 치료가 어려운 환자 20%에서 종양 크기가 축소된 임상 결과를 31일(현지시간)일 폐막된 미국임상종양학회 연례학술회의(ASCO20 Virtual Scientific Program)에서 발표했다.

옵디보가 출처 불명 원발암 치료에서 효과가 나타난 것은 처음이다.

암은 전이 후에도 처음 발생한 장기의 암인 원발암의 특징을 갖고있기 때문에 전이된 장기 치료에도 원발암 치료가 도움이 된다. 따라서 원발암을 알 수 없을 때에는 치료가 더 어렵다.

원발암을 모르는 암 환자는 모든 암의 2~5% 정도다. 절반 이상이 진단 시에 여러 장기로 전이되고 진단 시 5년 생존율은 2~6%로 예후가 매우 나쁘고 치료법 개발도 비교적 진행되지 않고 있다.

연구팀은 일본 의료기관 10개소에서 임상을 실시, 항암제 치료를 받은 환자 45명과 치료받지 않은 11명 등 총 56명에 대해 체내의 면역 활성화를 지속하고 암에 대한 공격력을 강화하기 위해 면역관문 억제제 옵디보를 투여했다. 암 크기가 30% 이상 감소된 환자의 비율은 21.4%(12명)이었다. 연구진에 따르면 옵디보는 일본에서 위암 등 많은 암에서 표준 치료제로 비슷한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회사에 따르면 치료 경력이 있는 환자는 약물 효과 기간 중앙값이 12.4개월로 통상의 원발암 치료법보다 약 2배 길었다. 또 생존 기간도 15.9개월로 통상 치료법(12​​개월)보다 연명 효과가 있었다.

연구팀 타니자키 쥰코(谷崎潤子) 조교수는 “옵디보 투여가 출처 불명 원발암의 새로운 치료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자를 위해 치료제로 승인되도록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