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이찌산쿄 항암제 물질, 키트루다와 병용 임상
다이이찌산쿄 항암제 물질, 키트루다와 병용 임상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6.0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SD와 일본ㆍ미국서 비소세포폐암 환자 임상 합의… 항체 약물 접합체 ‘DS-1062' 평가

다이이찌산쿄(第一三共)는 자사가 개발 중인 항암제 물질 'DS-1062'를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병용하는 임상을 일본과 미국에서 시작한다고 1일 발표했다.

다이이찌산쿄는 MSD의 자회사와 제휴를 통해 비소세포폐암(NSCLC)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회사 측은 "병용요법이 성공하면 투여 대상자가 많아 수익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DS-1062은 항체 약물 접합체(ADC)로 임상엔 약 60명의 환자가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은 올해 1월 자사의 최초 ADC인 ‘엔허투’를 일본과 미국에서 출시했고 이번 임상을 실시하는 DS-1062가 ADC 후속 약물로 떠오르고 있다.

DS-1062는 Trop-2 수용체를 표적으로 DXd 항체 약물 접합체로 이전에 치료를 받은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평가된다.

임상에서 선량 확대는 고정 용량의 키트루다에 DS-1062의 용량을 증가시키면서 안전성과 내약성을 평가하여 최대 허용 용량(MTD) 및 권장 확장 용량(RDE)이 결정되는 것이다.

용량 확장 연구(Dose Expansion Study)에선 키트루다와 함께 RDE에서 DS-1062의 안전성과 내약성이 평가된다.

DS-1062 임상 1차 평가 변수는 키트루다와 병용요법에서 최대 허용 용량과 추천 확장 용량에서 안전성과 내약성이다. 2차 평가 변수엔 객관적 반응률(ORR), 반응 지속 시간, 질병 관리율, 임상적 혜택률, 무진행 생존, 종양 반응 시간, 조사자가 평가한 종양 직경의 백분율 변화, 전체 생존율 등이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