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재 '초과' 벤조피렌 저감화 추진… 제조공정 개선 조치
한약재 '초과' 벤조피렌 저감화 추진… 제조공정 개선 조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6.0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20품목 벤조피렌 검출따라 기준 및 규격 마련키로… 인체 위해 우려 수준 낮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올 1월부터 한약재 ‘초과(草果)’ 중 최근 2년간(2018~2019년) 생산 실적이 있는 20개 품목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발암물질로 지목된 벤조피렌이 검출돼 저감화를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초과는 생강과 식물인 초과의 열매를 말린 것을 뜻한다.

검사 결과는 평균 40㎍/kg이었으며, 제형(탕제ㆍ환제), 복용량, 복용기간 등을 고려, 인체에 끼치는 영향을 평가한 결과, '노출안전역(Margin of ExposureㆍMOE)'이 5.9×10000에서 6.1×100000로 인체 위해 우려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MOE는 독성이 관찰되지 않는 기준값(BMD)을 한약재 복용에 따른 인체 노출량으로 나눈 값을 말한다. 1일 최대 복용량인 6g씩 해마다 45일을 70년간 복용(이행률 100%)했을 때 MOE는 104~106으로, 104 이상이면 위해 우려가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식약처는 초과의 벤조피렌 검출량을 낮추기 위해 제조사에 제조공정 개선 등 저감화 조치를 지시했으며, 벤조피렌 기준 및 규격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한약재에 대한 유해 성분 주기적ㆍ체계적 모니터링과 저감화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