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바이오,비씨켐과 '혁신적 협업 플랫폼' 기반 항암신약 개발 협약
플랫바이오,비씨켐과 '혁신적 협업 플랫폼' 기반 항암신약 개발 협약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6.29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과 전략 교류 통해 신규 타깃 억제제 등 후보물질 도출 계획… "시간 단축으로 개발 성공률↑"
플랫바이오 김선진(왼쪽) 대표와 비씨켐 서정법 대표가 신약개발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플랫바이오]
플랫바이오 김선진(왼쪽) 대표와 비씨켐 서정법 대표가 신약개발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플랫바이오]

플랫바이오(대표 김선진)는 표적 및 면역 항암제 개발 전문 기업인 비씨켐(대표 서정법)과 글로벌 비즈니스 동반자로서 ‘혁신적 협업 플랫폼(Innovative Collaboration Platform)’ 기반 항암신약 개발 공동 연구 협약을 29일 맺었다.

전임상 및 임상이행 중개 연구에 관한 연구개발 경험이 있는 플랫바이오는 항암제의 저분자 합성 신약개발에서 세계적인 연구개발 역량이 있는 비씨켐과 서로 핵심 기술과 전략 교류를 통해 차세대 항암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플랫바이오는 공동 연구 과정에서 암 질환에 대한 신규 타깃 발굴 및 효능 검증, 용법 개발, 임상 디자인 등을 수행하고, 비씨켐은 신규 타깃에 대한 억제제 등 새로운 물질 구조의 디자인 및 합성, MOA 연구, 약물 최적화 작업을 거쳐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할 예정이다.

플랫바이오는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 간 효율적인 분업을 통해 공동 개발할 신약 후보물질의 실용화를 빠르게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신약 개발은 치료 표적 발굴, 제어 물질 생성과 최적화, 전임상 및 임상개발 등 여러 단계로 이뤄진다. 하지만 지금까지 국내 오픈 이노베이션은 특정 단계까지 개발이 완료된 신약 후보 물질의 기술 수출이나 도입된 뒤 개발 단계에서 여러 가지 세부 목표 달성에 실패해 최종 상용화 단계에 이르지 못하고 반환되는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두 회사는 이번 협력 모델이 신약개발의 개시 시점인 표적 발굴부터 역량이 집중되고 신약개발의 모든 과정에 임상의 미충족 수요의 해결 전략까지 반영되는 혁신적인 협업 플랫폼이며, 이행 중개, 역 이행 중개 연구가 개발 초기 단계부터 임상시험의 마지막 단계까지 유기적으로 이뤄져 신약개발에 드는 시간을 크게 단축시키고 개발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설명했다.

플랫바이오 김선진 대표는 "우리 회사의 동소이식 모델을 기반으로 한 타깃 발굴의 다음 단계를 세계적인 역량과 경험이 있는 비씨켐의 물질 개발로 이어가고 다시 플랫바이오가 전임상을 위해 이어받아 실용화와 임상 개발을 통한 개발 주기를 토대로 한 협업 플랫폼을 이용해 신약개발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씨켐 서정법 대표는 "비씨켐은 의약 화학을 기반으로 하는 혁신적 합성신약 연구 개발사로 이제 플랫바이오의 강점인 타깃 발굴, 전임상 효능 검증, 맟춤형 임상 디자인을 연결함으로써 암 질환 치료제 개발에 연구개발을 구비한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