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인제대,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 개발 공동 연구 MOU
대원제약-인제대,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 개발 공동 연구 MOU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6.2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대의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과 대원제약의 개발 경험 접목한 새 기술 기대"
백승열 부회장, 홍승철 단장
대원제약 백승열(왼쪽) 부회장과 인제대 홍승철 단장이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 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대원제약]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29일 대원제약 해금홀에서 인제대 링크플러스(LINC+) 사업단(단장 홍승철)과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 개발’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날 협약식에는 대원제약 백승열 부회장, 최태홍 사장, 손세일 중앙연구소장, 인제대 홍승철 LINC+ 사업단장, 최두형 교수, 정옥찬 교수 등 연구진들이 참석했다.

이번 공동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 바이오 산업 핵심 기술 개발 사업’ 분야의 ‘콘택트렌즈를 이용한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 개발’ 신규 국책 과제로 선정됐더.

이로써 5년간 정부 지원을 받아 제품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가 수행돤다.

이번 연구는 의약품과 디바이스(device)를 결합한 융복합 제품 개발로, 콘텍트렌즈 적용 신개념 안구건조증 치료제를 개발하는 과제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콘택트렌즈 내에 약물이 주입돼 있어, 눈에 착용하기만 하면 렌즈로부터 약물이 서서히 방출되는 형태를 띤다는 것.

기존 점안액은 80% 가량이 눈물에 의해 소실되기 때문에 약효가 온전히 발휘되기 어려운 점이 있는 반면, 렌즈는 약효가 90% 이상 발휘되며 착용 중 지속적으로 서서히 방출됨으로써 약효가 오래 지속되고 수시로 점안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줄일 수 있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특히 눈에 직접 주사해야 하는 주사제 약물의 경우, 통증이나 거부감 등이 크기 때문에 이를 콘택트렌즈로 대체했을 때 효과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양측은 이 기술을 바이오 의약품으로 확장,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안구 적용 바이오 의약품는 주사제형으로 투여되고 있는 만큼, 이 기술을 활용하면 투여 시 거부감을 획기적으로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백승열 부회장은 “인제대의 고효율 약물 전달 기술과 대원제약의 개발 경험이 접목된 신규 기술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을 기대한다”면서 “이번 협약식이 지속 가능한 의미를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제대 홍승철 단장은 “이번 공동 연구를 통해 대원제약과 인제대의 연구 역량이 총 집결돼 큰 성과를 이뤄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원제약은 이번 연구 외에도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 산업 핵심 기술 개발 사업’ 내 ‘마이크로니들(경피흡수제) 기반 의약품 제형 기술 개발’ 사업에도 선정됐다. 라파스와 함께 마이크로니들을 이용한 비만치료제 패치를 공동 개발할 방침이다.

대원제약 백승열(가운데) 부회장,최태홍(왼쪽 세번째) 사장,인제대 홍승철(오른쪽 세번째) 단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양해각서를 체결한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대원제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