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유럽의약품청과 '코로나19 의약품' 개발 협력… 심사 등 정보 교환
식약처, 유럽의약품청과 '코로나19 의약품' 개발 협력… 심사 등 정보 교환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6.3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증 진단ㆍ예방ㆍ치료 약품 관련 임시비밀유지 약정 체결… 화상회의서 백신ㆍ치료제 개발 국제 연대 협의

식품의약품안전처(이의경 처장)는 유럽의약품청(EMA)과 코로나19 및 관련 감염증의 진단ㆍ예방ㆍ치료 의약품에 대한 상호 정보 교환 시 비밀을 유지하는 임시 약정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약정은 코로나19 치료 등을 위해 사용되고 있거나 개발 중인 의약품의 임상시험 정보, 심사 자료, 안전성 이슈 등 외부 비공개 정보에 대한 긴밀한 정보 교환 체계를 구축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한편 우리나라와 유럽연합(EU)은 이날 화상회의 방식의 정상회담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보건ㆍ방역 분야의 협력과 백신ㆍ치료제 개발을 위한 국제 연대 등 공조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이의경 처장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위기 상황에서 서로 협력을 통해 치료제와 백신이 신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이번 약정을 계기로 앞으로 정식 비밀유지약정을 맺어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