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 5개 신약 일본서 한꺼번에 승인
노바티스, 5개 신약 일본서 한꺼번에 승인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6.3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부전 치료제 ‘엔트레스토’ㆍ폐암 치료제 '타브렉타' 등 판매 허가

노바티스는 29일 일본 후생노동청으로부터 5개 신약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승인 받은 제품은 만성 심부전 치료제 ’엔트레스토‘(Entresto), 2차 진행형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메이젠트‘(Mayzent), 기관지 천식 치료제 ‘에너제어’(Enerzair) 등 2가지와 비소세포 폐암 치료제 ‘타브렉타’(Tabrecta) 등 5가지 품목이다.

이 중 엔트레스토는 심박출계수 보존 심부전(HFpEF) 환자를 대상으로한 임상에서 표준 치료제인 안지오텐신 전환효소(ACE) 저해제 ‘바소텍’(에날라프릴)보다 우위를 나타낸 첫 약제다.

또 타브렉타는 중간엽 상피 변성(MET) 또는 MET 엑손 14 스키핑 변이(MET exon 14 skipping)로 진행되는 특정한 변이들을 동반하는 비소세포 폐암 치료제로 미국 FDA로부터 발매를 승인받은 최초의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