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질병관리청 승격ㆍ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설치
내달 질병관리청 승격ㆍ권역별 질병대응센터 설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7.02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감염병 역량 대응 강화 및 공공의료 내실화 등 논의… 12월 '보건의료인력 종합 계획' 수립

내달 질병관리청 승격과 함께 권역별 질병대응센터가 설치된다.

정부는 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109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서울↔세종 영상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특히 정부는 보건의료 및 방역과 연관돼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감염병 대응 거버넌스 개편, 공공의료 내실화, 방역 전략물자 관리체계 고도화를 핵심 과제로 선정했다.

이를 위해 8월 질병관리청 승격 및 권역별 질병대응센터를 설치하고, 12월 공공병원 및 의료인력 관리 내실화를 위한 ‘보건의료인력 종합 계획’도 수립된다.

정부는 10월 환자 중증도에 따른 병상 동원 계획 및 권역별 공동 대응 체계, 방역 물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방역자원 관리ㆍ동원 체제도 마련키로 했다.

또 감염에서 안전한 의료환경 조성 및 안전한 사회활동 환경 구축, 건강한 일상생활 지원이 추진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12월에 의료기관 간 효율적인 역할 분담을 포함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중ㆍ장기 대책‘과 감염병 대응 체계화를 위한 고위험ㆍ생활밀접시설 등 ’시설별 지속 가능한 감염 관리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특히 의료 편익을 높이기 위해 사회적 논의를 거쳐 비대면 의료서비스 확대를 검토 중이라고 국무조정실은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선 이처럼 보건의료 분야를 비롯한 '새로운 일상, 코로나 이후 선도국가'를 주제로 코로나19 이후 시대 핵심 과제(4대 목표ㆍ12대 전략) 추진 방향이 심의ㆍ확정됐다. <그림 참조>

정부는 코로나19가 우리 삶 전반에 영향을 끼치는 세계사적 변곡점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기 위한 핵심 과제 추진 방향을 논의한 것이다.

자료 : 국무조정실
자료 : 국무조정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