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직원들,이번엔 마스크 밴드 정성껏 만들어 기부
유한양행 직원들,이번엔 마스크 밴드 정성껏 만들어 기부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0.07.02 18: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ㆍ경북 지역에 마스크 밴드와 해피홈 손소독제도 1000개 기부
유한양행 직원들이 정성을 들여 마스크밴드를 만들고 있다.[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사장 이정희)은 직원들이 직접 만든 마스크 밴드와 해피홈 손소독제 1000개를 경산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대구ㆍ경북 지역 의료현장의 자원봉사자 및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밴드는 오랜 시간 마스크를 착용하면 생길 수 있는 귀통증을 예방하고 마스크 착용의 불편함을 덜어준다고  회사는 설명했디.

유한양행 직원 52명이 재택봉사를 통해 제작했다. 직원들은 부속품을 연결하고 이음새에 바느질을 하는 등 정성을 들여 마스크밴드를 만들었으며, 엽서에는 응원의 메시지까지 담았다. 특히 24시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의료현장에서 이번 마스크밴드와 해피홈 손소독제는 유용하게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한양행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다소라도 보태기위해 다양한 언택트 봉사활동을 기획하고 추진 중이다.

지난 4월에는 용인 독거어르신들에게 직원들이 직접 쓴 손엽서와 지역 화훼농가를 통해 구입한 화분을 전달했으며, 오창ㆍ청주지역의 어려운 농가를 돕기 위해 직원들이 농산물 꾸러미를 구매해 청주지역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 기부하기도 했다.

유한양행은 "앞으로도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다양한 언택트 봉사로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98 2020-07-02 19:08:38
마스크를 오래 써서 귀가 너무 아팠는데 마스크 밴드가 있으면 귀도 아프지 않고 좋을 것 같네요! 마스크 밴드 만드느라 힘드셨을 것 같은데 고생하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