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제네론, 코로나19 백신 3상 연구 시작… 환자 2000명 대상
리제네론, 코로나19 백신 3상 연구 시작… 환자 2000명 대상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0.07.07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험용 항체 혼합 약물 'REGN-EB3'… "8월말쯤 예비 데이터 제공"

미국 생명공학사 리제네론(Regeneron)은 6일(현지시간) 실험용 항체 약물 칵테일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지를 테스트하는 3상 연구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리제네론은 감염을 차단하거나 항체 기반 약물에 대한 후기 효능 연구를 시작한 최초의 회사다. 항체 기반 약물은 코로나19(SARS-CoV-2) 바이러스가 세포로 유입되는 것을 막고 복제함으로써 신체 면역계에 도움을 줘 감염 피해를 제한하도록 설계됐다. 바이러스의 서로 다른 부분을 타깃으로 삼는 항체를 수종 선별해 바이러스에 변이에도 치료 효과가 지속되도록 했다.

이 회사의 ‘REGN-EB3’는 3종의 항체 단백질이 혼합된 형태다. 과거 에볼라 바이러스에 유용한 효과를 보였다. 이 때 개발한 ‘벨로시수트(VelociSuite)’라는 기술로 다량의 코로나19 항체 후보물질을 선별한 뒤 효과가 있는 항체 2개를 선별해 칵테일 요법을 만들었다.

1상 시험은 지난달 입원 환자와 외래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시행됐으며 데이터 모니터링위원회의 안전성 검토를 받았다. 3상 시험은 미국의 100개 현장에서 약 2000명의 환자를 등록해 시행된다. 또한 미국과 브라질, 멕시코, 칠레의 150곳에서 입원환자 1850명과 외래환자 1050명을 대상으로 2단계 2ㆍ3상 시험을 시작한다.

리제네론은 "모든 시험은 2단계 연구의 시험 진행 및 통찰력을 기반으로 등록을 조정하는 적응형 디자인을 갖게 될 것이며 8월말쯤 예비 데이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