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말 차단용 마스크' 3품목 부적합… 제이피씨 등 2개사 접이형
'비말 차단용 마스크' 3품목 부적합… 제이피씨 등 2개사 접이형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7.0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35개사 56품목 수거ㆍ검사 결과 피앤티디 제품도 부적합… "'물샘' 현상, 부적절한 접합이 원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비말(침방울) 차단용 마스크'에 대해 수거ㆍ검사한 결과, 35개사 56개 품목 중 2개사 3품목이 액체저항성 시험에서 부적합했다고 9일 발표했다.

이번 수거ㆍ검사는 최근 이 마스크의 '물샘' 현상에 대한 보도에 따라 시중에 유통 중인 접이형과 평판형 제품을 대상으로 액체저항성 시험이 실시된 것이다.

수거ㆍ검사 대상은 접이형이 25개사 40개 제품, 평판형이 10개사 16개 제품으로, 접이형(2개사 3품목)이 부적합 제품으로 드러났다. <표1 참조>

식약처에 따르면 부적합에 해당되는 2개사 3개 제품은 제이피씨의 이지팜프레쉬케어마스크(KF-ADㆍ대형 흰색)과 이지팜이지에어마스크(KF-ADㆍ대형 흰색), 피앤티디의 웰킵스언택트마스크(KF-ADㆍ대형)이다. <표2 참조>

부적합한 제품 모두 허가 때엔 기준에 적합했지만, 허가 후 마스크 생산 과정에서 마스크 본체와 상ㆍ하 날개가 적절히 접합되지 않아 물이 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필터 등 원자재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그림 참조>

자료 : 식약처
자료 : 식약처

그러나 접합 부위를 빼고 본체 부분만 시험한 결과, 적합했다고 식약처는 덧붙였다.

식약처는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부적합 제품을 생산ㆍ유통한 2곳에 공정 개선을 지시하는 한편, 이들 업체에 대한 제조업무정지 처분 및 부적합 제품에 대한 회수ㆍ폐기를 조치할 계획이다.

이들 업체는 소비자 안심을 위해 부적합 제조번호 외 제품 전체에 대한 회수ㆍ폐기를 진행할 예정이며, 소비자들은 구매한 제품에 대해 해당 업체 고객센터를 통해 교환ㆍ환불 등을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