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타비,당뇨 등 동반질환 65세 이상 고령층에 우수한 내약성"
"빅타비,당뇨 등 동반질환 65세 이상 고령층에 우수한 내약성"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7.1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23회 국제에이즈컨퍼런스서 빅타비 스위칭 연구 결과 발표… "48주차 빅타비로 스위칭한 환자 92%가 바이러스 억제 유지"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6~1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3회 국제에이즈컨퍼런스(IAS) ‘AIDS 2020 Virtual’<아래 포스터>에서 당뇨, 고혈압ㆍ심혈관질환 및 이상지질혈증을 동반한 고령 환자를 대상으로 한 빅타비 스위칭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기존에 HIV 치료를 통해 바이러스 억제된 동반질환이 있는 65세 이상 고령 환자(140명)에서 치료제를 빅타비(빅테그라비르 50mg/엠트리시타빈 200 mg/테노포비르알라페나미드 25mg)로 변경했을 때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한 데이터이다.

환자들은 당뇨(22%), 고혈압(55%), 심혈관질환(24%) 및 이상지질혈증(59%) 등 동반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48주차에 빅타비로 스위치한 환자의 92%가 바이러스 억제(HIV-1 RNA<50 c/mL)를 유지했으며, 빅타비는 우수한 내약성을 보였다고 길리어드는 밝혔다.

미드웨이 면역학연구센터 의학이사 모티 람고팔 박사는 “HIV 고령 환자가 증가하면서 만성질환 치료제 복용 등 고령 환자가 가진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치료법이 최적화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2030년까지 HIV 감염인의 최대 70%가 50세 이상일 것으로 예측되는데 대다수가 최소 하나 이상의 다른 질환을 동반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이번에 발표된 데이터는 빅타비로 치료제를 변경한 65세 이상 고령 환자가 동반질환 치료를 위해 함께 복용중인 다른 약물과 빅타비가 상호작용에 영향을 받지 않고 바이러스 억제를 유지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또한 길리어드는 치료 실패 이력이 있거나, 기존에 뉴클레오시드 역전사효소억제제 내성(NRTI-R) 발생이 의심되는 환자가 일부 포함된 바이러스 억제 환자(565명)에서 빅타비로 치료제를 변경해 처음으로 평가하는 연구 등 약물 내성을 평가하는 여러 연구의 신규 데이터 분석 결과도 발표했다.

이 연구에서 빅타비로 스위치한 환자는 대조군과 유사한 일시적 바이러스 수치 증가(참여 환자의 바이러스 수치가 일시적으로 50c/mL를 넘는 경우)를 확인했다.

이번 결과는 치료 실패 이력이 있거나 기존에 내성이 발생된 성인 환자에게 빅타비가 효과적이고 우수한 내약성을 제공하는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계속해서 연구해 볼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치료 실패 이력이 있거나 빅타비 성분에 대한 내성이 확인된 환자를 대상으로 한 빅타비 사용은 현재 연구 진행 중이다.

빅타비는 항레트로바이러스(ART)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최소 25kg 이상 몸무게를 가진 소아 HIV-1 환자 또는 성인 환자 치료제로 미국에서 적응증을 받았다.

바이러스가 억제됐으며, 안정적으로 ART 치료를 받는 최소25kg 이상 몸무게를 가진 소아 환자와 성인 환자에서도 적응증을 받았지만 이때 환자는 반드시 치료 실패 이력과 빅타비의 각 성분에 대한 내성 관련 확인된 대체 약물이 없어야 한다. 치료 후 B형 간염 급성 악화는 최고 수준의 경고인 ‘박스 경고(Boxed Warning)’를 통해 안전성 관리를 하고 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수석부사장 겸 바이러스질환부문 총괄인 다이아나 브레이너드 박사는 “이번 ‘AIDS 2020 Virtual’에서 발표된 데이터는 치료 내성 발생, 고령에서 흔한 만성질환 동반 등 여러 유형의 HIV 감염인을 대상으로 빅타비의 잠재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