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 불순물 미검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 불순물 미검출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8.04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8개 원료 60개 제조번호 수거ㆍ검사…4-클로로아닐린 안나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최근 해외 정보에 따라 국내에 유통 중인 해열진통제 성분 ‘아세트아미노펜’ 원료의약품을 수거ㆍ검사한 결과, 불순물인 ‘4-클로로아닐린(4-chloroaniline’)*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4-클로로아닐린은 세계보건기구 국제 암연구소(IARC)에서 인간에게 발암가능성이 있을 수 있는 물질로 지정한 2B 물질이다. 

식약처는 이번 수거ㆍ검사를 지난 7월 9일 유럽의 한 언론에서 ‘안치우 루안’社(Anqiu Lu’an)가 제조한 아세트아미노펜 원료의약품에서 불순물인 ‘4-클로로아닐린’이 검출되었다고 보도함에 따라 소비자 안심을 위해 실시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조업체를 비롯해 국내 사용·유통 중인 아세트아미노펜 원료의약품의 전체 제조소(해외 8개, 국내 없음)에 대해 총 60개 제조번호를 수거ㆍ검사하였으며 해당 불순물은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한편 추가적인 안전 조치로서 아세트아미노펜 원료ㆍ완제의약품 제조ㆍ수입자에게 4-클로로아닐린 등 불순물을 철저히 관리하도록 자체평가 및 품질 관리할 것을 지시했다.

식약처는 "안전한 의약품의 국내 유통을 위해 해외정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외국 규제당국과 긴밀히 협력하여 선제적ㆍ예방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