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제약, 2분기 매출 418억원…전년 동기비 1.8%↑
하나제약, 2분기 매출 418억원…전년 동기비 1.8%↑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8.14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은 15.4% 감소…회사 측 "2020년 28개 신제품 통해 하반기 실적 개선될 것"

하나제약(대표 이윤하)이 2020년 2분기 매출은 418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4억, 5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발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411억원에서 1.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75억원에서 64억원으로 15.4% 감소했다. 이에 따라 상반기 누적 매출은 3.4% 증가한 836억원, 영업이익은 13.0% 감소한 134억원을 기록했다.

하나제약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영업활동 축소로 다소 주춤했으나 전년 동기 대비 상반기 매출이 3.4% 성장하였다. 특히 금년 상반기 22개의 신제품을 발매하였으며, 하반기에는 상반기에 출시한 품목들의 본격적인 마케팅과 하반기 추가로 6개 신품목의 출시를 통해 매출성장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하나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에도 불구 상반기 3.4% 매출성장을 기록했고, 연구개발비 증가에 따라 소폭 감소하기는 했지만 16.0%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유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영업활동 위축이 개선되고 있어 하반기 28개 신제품의 매출이 반영됨에 따라 실적이 빠르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설명했다.

또 마취제 신약 '레미마졸람'은 최근 이탈리아와 벨기에에서 코로나19 중환자 대상 동정적 사용이 허가된 바 있으며, 다른 유럽국가들에서도 코로나19 관련 허가 승인이 기대되고 있다. 하나제약의 성장동력이 될 레미마졸람은 지난 1월 일본, 7월 미국과 중국에서 판매 허가승인이 완료되었고, 연내 유럽 및 한국에서도 허가 승인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