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유럽 등지에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약' 458억원대 공급
에스티팜,유럽 등지에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약' 458억원대 공급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9.1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제약사와 상업화용 원료의약품 판매ㆍ공급 계약… 계약 기간 2022년 2월말까지,거래 상대 기업명은 비공개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자회사인 에스티팜(대표이사 김경진)은 신약개발과 관련해 유럽 제약사와 458억원대의 상업화용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의약품 판매ㆍ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아래 참조>

계약 기간은 2022년 2월28일까지이며, 비밀 유지에 대한 거래 상대방의 요청으로 유럽의 기업명은 비공개됐다.

이번 계약 금액은 458억7188만원 규모로 최근 매출액(932억5682만원) 대비 49.1% 수준이다. 

이 계약에 따라 에스티팜은 미국과 유럽 등지에 판매ㆍ공급한다.

올리고 핵산치료제는 기존 저분자 합성의약품의 장점을 살리면서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새로운 치료제로 평가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에스티팜은 올리고 핵산치료제 원료의 생산 설비를 종전보다 2배 규모로 증설한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올리고 핵산치료제는 바이오젠의 근위축증 치료제인 스핀라자가 대표적으로, 이 신약은 연간 글로벌 매출 1조원 이상을 기록 중이다.

자료 : 금감원 공시
자료 : 금감원 공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