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 19건 진행 중… 제약사 주도 14건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임상 19건 진행 중… 제약사 주도 14건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09.22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상 5건ㆍ2상 8건ㆍ3상 1건에 임상시험 종료 5건… 식약처, 계절독감 치료제 3개 성분 247품목 허가 "공급 충분"

코로나19 치료제의 국내 임상시험이 19건 진행되고 있으며, 이 중 제약사 주도 임상이 14건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2일 발표한 코로나19 의약품 임상 현황에 따르면 현재 승인된 치료제 임상은 22건, 백신 2건이며, 이 중 치료제에 대한 임상 5건이 종료(중단 포함)됐다. 5건은 렘데시비르 3건 및 옥시크로린ㆍ칼레트라ㆍ할록신정 각 1건으로 조사됐다. 

제약사 임상은 1상이 임상 5건(항체치료제ㆍDNA백신 등), 2상이 8건(혈장분획치료제 등), 3상 1건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5건은 연구자가 진행 중인 임상이다. <표1>

이 가운데 항체약인 중화항체치료제는 셀트리온이 신약(CT-P59)으로 개발 중이다. ‘경증부터 중증까지의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효능 및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2ㆍ3상(9월17일 승인) 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앞서 건강한 사람(7월)과 경증환자(8월)를 대상으로 임상 1상이 실시된 바 있다.

이번  2ㆍ3상은 식약처로부터 2상과 3상 시험 계획을 동시에 승인받았는데, 2상과 연관돼 3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적절한 투여 용량과 효과를 탐색한 후 720명을 대상으로 2상에서 확인된 용량이 적용되는 3상을 통해 효능 및 안전성이 확증될 예정이다. CT-P59는 미국과 루마니아 등 5개국에서도 임상이 실시된다.

또 부광약품(레보비르), 엔지켐(EC-18), 신풍제약(피라맥스), 대웅제약(DWJ1248) 등도 환자를 모집,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라고 식약처는 밝혔다.

한편 식약처는 계절독감 치료제로 3개 성분(오셀타미비르ㆍ페라미비르ㆍ자나미비르)의 247품목이 허가됐다고 설명했다. 작년부터 올 6월까지 오셀타미비르와 페라미비르 2개 성분, 103개 제품이 생산ㆍ수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표2>

이와 관련해 식약처는 계절독감 유행을 대비해 이 치료제 공급이 충분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자료 : 식약처
자료 : 식약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