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이뮨-제넨텍도 알츠하이머병 임상서 '고배'
AC이뮨-제넨텍도 알츠하이머병 임상서 '고배'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9.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2상 치매임상평가척도 총점서 위약 대비 유효성 충족 못해

스위스 제약사인 AC이뮨(AC Immune)은 23일(현지시간) 제넨텍(Genentech)과 공동 개발하는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임상에서 1차 평가변수를 충족하지 못하는 톱라인 결과를 발표했다.

AC이뮨은 알츠하이머병 전단계인 전구기(prodromal) 및 경증 알츠하이머병(AD)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항-타우 항체 ‘세모리네맙’(Semorinemab)의 임상 2상(TAURIEL)에서 위약에 비해 치매임상평가척도 박스총점(CDR-SB)의 퇴행 지표 감소를 달성하지 못했다. 또 알츠하이머병평가척도-인지하위척도 13(ADAS-Cog13)과 알츠하이머병협력연구그룹-생활수행목록(ADCS-ADL)에 관한 2차 평가변수도 충족시키지 못했다.

현재 추가 데이터 분석이 진행되고 있으며, 제넨텍은 다가오는 학술회의에서 TAURIEL 임상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중등도 AD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세모리네맙 두 번째 임상 2상(LAURIET)은 계속 진행 중이다.

AC이뮨의 CEO인 안드레아 파이퍼(Andrea Pfeifer) 교수는 “우리가 타우(Tau)에 관해 알고 있는 사실과 알츠하이머병의 증상 및 병리학 사이의 강한 시공간적 상관관계를 고려할 때 놀라고 실망스럽다”며 "새로운 유형의 첫 번째 연구의 완전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경퇴행성질환(NDD)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제를 성공적으로 개발하기 위한 노력에 도움이 될 유망한 표적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독점 기술 플랫폼과 입증된 비즈니스 모델의 발견, 조기 개발 및 AD에 대한 고위험 치료제 후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비 희석자본(non-dilutive capital) 3억3400만 스위스프랑(CHF)을 성공적으로 창출했으며 임상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었다”며 “세계 최고의 파트너와 협력을 통해 우리는 차세대 혁신 또는 동급 최고의 자산을 발전시키는 데 집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AC이뮨은 다양한 접근법을 통해 광범위한 신약 후보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있으며 다수의 제약기업과 협력 중이다. 타우 외에도 TDP-43, 알파시누클레인을 표적으로 삼는 다수의 신경퇴행성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그래픽 참조>

                                                                              자료=AC이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