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ㆍ셀트리온헬스케어ㆍ셀트리온제약 3사 합병… 지주사 체제로
셀트리온ㆍ셀트리온헬스케어ㆍ셀트리온제약 3사 합병… 지주사 체제로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9.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 설립해 내년 말까지 셀트리온홀딩스와 합병… "지배구조 개편으로 종합생명공학기업 발돋움 기대"

셀트리온그룹은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3사를 합병한다고 25일 공시로 밝혔다.

이를위한 준비 단계로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최대주주인 서정진 회장이 보유한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을 현물출자해 지주회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이하 헬스케어홀딩스)를 25일 설립했다.

회사는  "이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 및 지배구조 강화를 위한 것"이라면서 "적격합병 요건이 갖춰진 후 즉시 셀트리온홀딩스와 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을 추진해 2021년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사회 및 주주총회 등을 거쳐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의 지주회사 행위 제한 요건이 충족되는대로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의 합병도 신속히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이를 통해 셀트리온그룹의 경영의 투명성이 높아지고 사업 효율화를 통해 대형 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셀트리온그룹은 이번 헬스케어홀딩스 설립을 통해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함으로써 소유와 경영을 분리해 전문 경영인체제를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 또한 3사 합병을 통해 한 회사에서 개발과 생산 및 유통, 판매까지 동시에 이뤄져  거래구조 개선을 통한 비용 절감 및 사업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그룹은 글로벌 빅파마들과의 경쟁을 위한 회사의 사업 역량 역시 크게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글로벌 바이오제약 시장에서 자본력과 규모를 앞세운 글로벌 빅파마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규모를 갖춘 제약사로 성장하는 것이 필요한 실정이다.

3사가 합병할 경우 의약품의 연구ㆍ개발부터 마케팅 및 직접판매 유통망까지 갖춘 대규모 제약사가 탄생하게 돼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큰 영향력과 경쟁력을 갖게될 전망이다.

또한, 그룹 내 바이오의약품과 케미컬의약품 등 주요 제품들로 경쟁력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국내외 시장에 선보이면 매출 규모 확대 및 판매 채널 단일화에 따른 효율성 측면의 양적, 질적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병안은 여러 안들을 숙고하고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린 결과로 셀트리온그룹의 경쟁력을 한 층 강화시키면서 사업 운영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적인 방안이라고 생각하며, 합병 절차는 주주총회에서 특별결의에 의한 주주들의 승인으로 이뤄지는 만큼, 각 회사의 이사회 결의를 거쳐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대상, 방법 및 일정이 결정될 것”이라면서 “이번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전 세계 제약바이오 시장을 선도하는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발돋움할 것이며, 인류의 건강 증진과 환자의 의료 복지 확대를 이끈다는 기업의 사명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