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성 중 신라젠 소액주주들 "거래재개때까지 10월에도 집회 계속"
농성 중 신라젠 소액주주들 "거래재개때까지 10월에도 집회 계속"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9.28 11: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호소문 제출하는 등 사태 해결 촉구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이성호(앞줄 오른쪽) 대표 등 회원들이 25일 여의도 집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전하는 호소문 및 면담신청서를 당직자인 명진건 차장에게 전달하고 있다.[사진=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

지난달 9일부터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무기한 집회에 들어간 신라젠 소액주주 모임인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대표 이성호)은 "신라젠 거래재개가 성사될 때까지 10월에도 집회를 계속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은 25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호소문 및 면담신청서를 제출,한국거래소를 성토하고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한국투자자연합회 정의정 대표와 금융정의연대 김득의 대표가 찬조연설로 참여해 집회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정의정 대표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사태를 봤을 때 형평성에 위배되며 정치권이 나서서 이 사태를 해결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득의 대표는 “신라젠의 주권 거래정지는 이중처벌 행위이고 모든 책임을 투자자에게 전가한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신라젠행동주의주주모임을 이끌고 있는 이성호 대표는 “금융위원회가 지난 10여년간 한국거래소의 종합감사를 방치하는 사유와 행정고시 동기인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과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의 관계가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한 국정감사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썬플라워 2020-09-28 14:11:01
상장전BW발행은 거래소 인지하였슴에도 거래정지 시켰다. 거래소는 소액주주 죽이는 초갑질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