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삼에만 있는 '진세노사이드 Rf성분', 항우울 효과"
"고려인삼에만 있는 '진세노사이드 Rf성분', 항우울 효과"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9.2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한방병원,동물실험서 "항우울효과에다 손상된 성상세포 보호효과도 확인"

고려인삼에만 특이하게 존재하는 진세노사이드 Rf성분이 항우울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대한방병원 신경정신과 조성훈ㆍ김윤나 교수는  ‘성상세포제거 우울증 모델에서 진세노사이드 Rf가 손상된 성상세포를 회복시켜 행동변화에 미친 항우울 효과'란 제목의 논문을  통합의학ㆍ보완대체의학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고려인삼학회지 7월호에 게재했다고 28일 밝혔다.

동물실험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전두엽의 성상 세포 수가 크게 감소하는 우울증 환자의 뇌와 유사한 환경 조성을 위해 실험군인 ’쥐‘에게 성상세포 독소인 L-알파아미노아디프산(L-alpha aminoadipic acid)을 주입했다.

이후 6일간 진세노사이드 Rf를 경구 투여한 결과, 항우울효과는 물론 손상된 성상세포에 대한 보호효과까지 관찰됐으며 대조군에 비해 세포 감소정도가 현저히 낮았다.

김윤나 교수는 “한국에서만 재배되는 고려인삼의 고유 유효성분이 아토피 및 접촉성 피부염 이외에도 우울증에도 효과가 있음이 입증된 의미있는 국내 최초의 연구”라며 “효능에 대한 다각적인 임상 연구 활동을 통해 우울증 치료제로서 인삼의 역할을 재정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 조성훈, 김윤나 교수(좌측부터
조성훈(왼쪽), 김윤나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