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한국비엔씨, 前 감사에 보통주 48만주 지급하라"
법원 "한국비엔씨, 前 감사에 보통주 48만주 지급하라"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09.28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고법,"김사성 前 비상근감사, 주식매수선택권 행사할 요건 갖춰" 판결

전문약 원료의약품 업체인 한국비엔씨는 김사성 前 비상근감사가 주식매수선택권을 행사할 요건을 갖추고 있다는 서울고법의 판결을 받았다고 28일 공시로 밝혔다.

법원은 한국비엔씨가 김 전 감사로부터 5600만원을 받고 보통주 48만2443주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원고인 김 전 감사가 한국비엔씨에 대한 주식매수선택권 행사 권리가 유효하다는 1심 판결에 한국비엔씨는 지난해 11월 항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