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라 항암제 '종가집'… BMSㆍ노바티스도 '빅3'
아스트라 항암제 '종가집'… BMSㆍ노바티스도 '빅3'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09.30 0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3개ㆍ중국 2개사 20위권에 들어 '눈길'

아스트라제네카가 파이프라인 및 승인된 항암제 분야에서 전 세계 최고의 회사로 꼽혔다.

미국 바이오 및 제약산업 전문 언론사 파마 샷스(PharmaShots)는 최근 전 세계 항암제 최강 20개 제약사를 선정했다. 20위 안에는 일본의 다케다(9위) , 다이이치산쿄(19위), 아스텔라스(20위)에 3개사가 포진해있고 중국의  베이진(14위), 3SBio(17위) 등 2개사가 순위권에 들어 아시아 제약사의 약진을 예고했다. 최강 20개 항암제 제약사 중 10개사만 추렸다.

 

1위 아스트라제네카

총 항암제 제품 103개, 설립 연도 1999년, 시가 총액 700억3900만 달러, 직원 수 5만 여명, 본사 영국 케임브리지

종양학, 호흡기, 신경학, 자가 면역 및 기타 치료 분야에 중점을 둔 글로벌 바이오 제약 회사로 86개의 파이프라인 제품과 유방암 치료제 ‘아르미덱스’(Arimidex), ‘파슬로덱스’(Faslodex)와 폐암 치료제 ‘타그리소’(Tagrisso), 혈액암 치료제 ‘칼퀸스’(Calquence),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임핀지’(Imfinzi) 등 17개의 승인 된 제품으로 가장 많은 종양 치료제를 보유하고 있다.

타그리소는 2019년 총 매출이 31억8900만 달러(약 3조7643억원)로 전년보다 71% 늘었다.

2019년 12월 아스트라제네카는 다이이치산쿄와 미국 FDA로부터 유방암 치료제 ‘엔허투’(Enhertu) 승인을 받았다.

2위 BMS

총 항암제 제품 63개, 설립 연도 1887년, 시가 총액 1330억1600만 달러, 직원 수 3만 여명, 본사 미국 뉴욕

BMS는 종양학, 심장혈관, 면역 과학 및 섬유증에 중점을 둔 미국 제약 회사다. 이 회사는 14개의 승인된 약물을 포함하여 63개의 항암제를 보유하고 있다. 다발성 골수종 및 골수이형성 증후군을 치료제인 ‘레블리미드’(Revlimid)는 지난해 93억7000만 달러의 가장 높은 매출을 올렸다. 12월에 BMS는 레블리미드+‘맙테라’를 평가하는 임상 3상(AUGUMENT)을 기반으로 유럽위원회(EC)로부터 소포림프종(FL) 및 변연부림프종(MZL) 치료제로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3위 노바티스

총 항암제 제품 62개, 설립 연도 1996년, 시가 총액 2190억5600만 달러, 직원 수 10만9000명, 본사 스위스 바젤

약물 연구, 개발, 제조 및 마케팅을 전문으로 하는 다국적 기업이다. 이 회사는 백혈병 치료제 ‘타시그나’(Tasigna)ㆍ‘산도스타틴’(Sandostatin), 유방암 치료제 ‘아피니토’(Afinitor), SEGA 치료제 ‘보투비아’(Votubia), 혈소판감소증 및 중증재생불량성 빈혈 치료제 ‘레볼레이드’(Revolade), 유방암 치료제 ‘피크레이’(Piqray) 등 항암제 분야에서 가장 많은 승인 된 약물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 18억8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 타시그나는 만성기 필라델피아 염색체 양성 만성골수성백혈병(Ph+CML) 치료에 사용되는 노바티스의 블록버스터 약물이다.노바티스는 5월 19일 FDA로부터 유방암 치료제 ‘피크레이’(Piqray)+‘풀베스트란트’(fulvestrant) 병용요법을 승인 받았다.

4위 로슈

총 항암제 제품 39개, 설립 연도 1896년, 시가 총액 3150만6000만 달러, 직원 수 9만8000명, 본사 스위스 바젤

로슈 제약 및 진단이라는 2개 부서로 전 세계적으로 운영되는 스위스 다국적 의료 회사다. 로슈의 종양 포트폴리오는 현재 26개의 파이프라인 약물과 ‘허셉틴’(Herceptin), 유방암 표적치료제 ‘퍼제타’(Perjeta), 위암 치료제 ‘티쎈트릭’(Tecentriq), 유방암치료제 ‘캐싸일라’(Kadcyla) 등 13개의 승인된 약물로 유방암, 방광암, 자궁 경부암, 난소암, 간암에 집중하고 있다. 로슈의 ‘아바스틴’(Avastin)은 여러 암과 특정 안과 치료하는 데 사용되었다. 2019년에 FDA는 ROS1+NSCLC에 대해 항암제 ‘로즐리트렉’(Rozlytrek)을 승인하고 NTRK 유전자 융합 고형 종양에 대한 신속 승인을 했다.

5위 암젠

총 종양학 제품 28개, 설립 연도 1980년, 시가 총액 1430억8300만 달러, 직원 수 2만3400명, 본사 미국 캘리포니아

심장학, 종양학, 신경학, 신장학 및 염증성 질환에 중점을 두며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 선도적 생명 공학사 중 하나다. 암젠은 21개의 파이프라인 약물과 급성림프모구백혈병(ALL) 치료제 ‘블린사이토’(Blincyto), 대장암 치료제인 ‘벡티빅스’(Vectibix),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키프롤리스’(Kyprolis), 아바스틴(Avastin) 바이오시밀러 ‘엠바시’(Mvasi), 골거대세포종치료제 ‘엑스지바’(Xgeva) 7개의 승인 된 약물 포함, 총 28개의 약물을 보유하고 있다. 엑스지바는 다발성 골수종 환자 또는 고형 종양 환자의 뼈 문제를 예방하는 데 사용되었으며 2019년에 19억3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6위 화이자

총 종양학 제품 24개, 설립 연도 1849년, 시가 총액 2010억500만 달러, 직원 수 8만3000명, 본사 미국 뉴욕

종양학, 백신 및 기타 치료되지 않은 질병의 예방 및 치료를 위한 기타 건강 관리 제품을 포함한 방대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연구 기반 글로벌 바이오 제약사다.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Ibrance), 신세포암 치료제 ‘수텐’(Sutent), 전립선암 치료제 ‘엑스탄디’(Xtandi), 신세포암 치료제 ‘인라이타’(Inlyta) 등 11개의 승인 된 약물을 보유하고 있다.

유방암 치료제 입랜드는 2019년에 49억6000만 달러의 매출 올렸다. 2019년 6월 FDA는 전이성 대장암, 비소세포폐암, 교모세포종, 전이성 신장 세포 암종을 치료하기 위해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자이라베브’(Zirabev)가 승인을 받았다.

7위 사노피

총 종양학 제품 24개, 설립 연도 1973년, 시가 총액 1310억1000만 달러, 직원 수 10만명, 본사 프랑스 파리

전 세계 170개 이상의 국가에서 의료 솔루션을 제공하는 백신 분야의 글로벌 의료 리더다. 사노피는 글로벌 시장에서 3위, EU 및 라틴 아메리카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전립선암 치료제 ‘제브타나’(Jevtana), 대장암 치료제 ‘엘록사틴’(Eloxatin), 유방암 치료제 ‘탁소텔’(Taxotere), 결장암·직장암 치료제 ‘잘트랩’(Zaltrap) 등 7개의 승인 된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사노피는 2019년에 거세 저항성 전립선암 치료제 제브타나는 5억7000만 달러 매출을 올렸다. 2020년 3월 사노피는 재발성 불응성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사클리사’(Sarclisa)가 미국 FDA 승인을 받았다.

8위 애브비

총 종양학 제품 23개, 설립 연도 2012년, 시가 총액 1610억 7100만 달러, 직원 수 3만명, 본사 미국 일리노이

혁신적인 고급 치료법 개발에 중점을 둔 글로벌 연구 개발 기반 바이오 제약 회사다. 이 회사는 면역학, 종양학, 바이러스학 및 신경 과학, 피부과 분야의 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애브비는 다발성 골수종 치료제 ‘엠플리시티’(Empliciti), 혈액암 치료제 ‘임브루비카’(Imbruvica) 및 백혈병 치료제 ‘벤클렉스타’(Venclexta) 등 3개의 승인 된 약물과 함께 종양학 부문에 23개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임브루비카는 맨틀 세포 림프종, 만성 림프 구성 백혈병 및 발덴스트룀 거대글로불린혈증(WM)과 같은 B 세포 암 적응증을 가지고 있다. 이 약은 2019년에 46억7000만 달러 매출을 올렸다. 2019년 5월 FDA는 ‘벤클렉스타’(Venclexta)와 ‘가싸이바’(GAZYVA) 병용요법을 만성 림프구 혁신 치료제로 지정을 했다.

9위 다케다

총 종양학 제품 22개, 설립 연도 : 1925년, 시가 총액 570억1200만 달러, 직원 수 4만9578 명, 본사 일본 오사카

종양학, 위장병학(GI), 신경 과학 및 희귀 질환, 면역학에 중점을 둔 글로벌 바이오 제약 회사다. 다케다는 다발골수종 치료제 ‘벨케이드’(Velcade), ‘닌라로’(Ninlaro), 호지킨 림프종 치료제 ‘애드세트리스’(Adcetris),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알룬브릭’(Alunbrig) 등 10개의 승인 된 약물과 함께 종양학 부문에서 총 22개의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벨케이드는 다발성 골수종과 외투세포림프종을 치료제로 지난해 10억 달러의 수익을 창출했다.

10위 길리어드 사이언스

총 종양학 제품 19개, 설립 연도 1987년, 시가 총액 800억8000만 달러, 직원 수 1만1800명, 본사 미국 캘리포니아

광범위한 의약품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연구 기반 바이오 제약 회사다. 길리어드는 외투세포 림프종 치료제 '테카투스'(Tecartus), B세포 비호지킨 림프종 치료제인 ‘예스카타’(Yescarta), ‘자이델릭’(Zydelig)를 포함해 종양학 부문에서 16개의 파이프라인 약물과 3개의 승인 된 약물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에 4억50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린 예스카타가 가장 높은 수익 창출 항암제다. FDA는 2020년 7월 맨틀세포림프종(MCL) 치료에 사용되는 카이트의 데카투스를 신속 승인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