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유럽 제약사와 657억대 '올리고' 생산설비 투자ㆍ공급 계약
에스티팜,유럽 제약사와 657억대 '올리고' 생산설비 투자ㆍ공급 계약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10.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원료 설비 투자 지원ㆍ사용 관련 계약금 총액 657억3640만원, 계약 기간 2030년까지… 거래 글로벌 제약사명은 비공개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자회사인 에스티팜(대표이사 김경진)은 유럽 소재 글로벌 제약사와 신약개발 원료 공급 관련 '올리고' 생산설비 투자 지원 및 설비 사용에 대한 수수료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금 총액은 657억3640만원 규모다.

조건부 계약으로 확정 계약액은 565억5640만원, 조건부 계약액은 91억8000만원이다. 계약액은 작년 매출(연결기준)의 70.48% 가량이며, 계약 기간은 2030년 12월31일까지다.

이번 계약과 관련해 최소 확정 사용 수수료는 설비 증설 완료 후 2022년 하반기부터 8년(최대 13년) 간 해당 글로벌 제약사의 올리고 핵산치료제 신약용 원료의약품(API) 생산에 활용될 예정이다.

다만 글로벌 제약사명은 비밀 유지 협약에 따른 거래 상대방의 요청으로 비공개됐다.

올리고 핵산치료제는 기존 저분자 합성의약품의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새 치료제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