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면역저하ㆍ폐ㆍ간질환자 복용약과 이상반응 초래"
"독감백신,면역저하ㆍ폐ㆍ간질환자 복용약과 이상반응 초래"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10.2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 설명서에 '페니토인ㆍ테오필린ㆍ와파린 등과 이상사례' 명시… 전봉민 의원 "일부선 약품 상호작용 연구 안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봉민 의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 안전나라’에 등록된 ‘코박스인플루4가PF주’의 사용 설명서를 확인한 결과, 정부가 우선 접종자로 권장한 면역저하자 및 만성폐ㆍ간질환자 등이 복용하는 의약품들과 상호작용이 명시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 상호작용 보고에 따르면 간질 혹은 발작을 조절하기 위한 약물(페니토인ㆍ카프바마제핀ㆍ페노바트비달 등), 천식치료제인 테오필린, 심근경색치료제인 와파린, 자가면역치료제인 면역글로불린, 면역저해제(코르티코스테로이드ㆍ싸이클로스포린ㆍ항암제(방사선요법 포함)) 등에 대한 이상반응을 초래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출처 : 의약품안전나라
※출처 : 의약품안전나라

또 일부 독감백신은 상호작용 연구조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약품과의 상호작용을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 의원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전 의원은 정부(질병관리청 등)가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이나 이상반응이 있는 사건에 기저질환자가 복용하는 약과 독감백신이 상호작용을 초래했는지의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 의원은 "독감 4가 백신이 올해 처음으로 국가예방접종으로 선정되고 생산이 크게 늘면서 3가 백신보다 이상반응이 높아진 게 아닐까 의심스럽다"며 "현재 유통 중인 백신에 대해 반드시 다른 약품과의 상호작용을 연구한 결과를 제품 사용서에 표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