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산업 수출액,月 20억달러 첫 돌파… 의약품 분야 증가율 최고
보건산업 수출액,月 20억달러 첫 돌파… 의약품 분야 증가율 최고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10.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총 23억달러 수출,전년 동월 대비 69.2%↑… 藥 8억4000만달러로 84.8% 급증, 의료기기는 6억2000만달러

보건산업 수출액이 월 20억달러(2조2570억원)를 처음 돌파했으며, 이 중 의약품 분야 증가율이 최고를 기록했다.

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이 26일 발표한 월간 9월 보건산업 수출 현황에 따르면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23억달러(2조5962억원)로 전년 동월 대비 69.2% 증가했고, 산업별론 의약품 8억4000만달러(+84.8%), 화장품 8억4000만달러(+48.8%), 의료기기 6억2000만달러(+82.6%)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고 26일 발표했다.

보건산업 월별 수출액은 수출 집계 이래로 최초 20억달러 이상을 달성했으며, 지난 3월 최고치(18억2000만달러)를 기록한 후 불과 6개월 만에 또 한번 최고액을 경신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진흥원은 설명했다.

또 보건산업 수출은 지난해 9월 이후 13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보건산업 수출 순위는 중국(5억8000만달러ㆍ+47.8%), 미국(2억2000만달러ㆍ+37.3%), 독일(1억9000만달러ㆍ+150.0%), 일본(1억6000만달러ㆍ+47.8%) 등 순으로 집계됐다.

보건산업 수출 1위국인 중국은 저조했던 화장품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인도(12→5위ㆍ1억6000만달러ㆍ+631.4%), 터키(8→6위ㆍ1억2000만달러ㆍ+248.3%) 등 의약품(바이오의약품) 수출이 급증함에 따라 순위가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품목별 수출 순위는 ‘기초화장품제품류’(3억9000만달러ㆍ+66.7%), ‘면역물품’(2억9000만달러ㆍ+329.3%), ‘기타 면역물품’(2억7000만달러ㆍ+94.2%)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그래프ㆍ표 참조>

자료 : 보건산업진흥원
자료 : 보건산업진흥원

진단키트 등이 포함된 진단용제품의 9월 수출은 2억9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249.3% 폭증(전월 대비 +59.5%),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5301만달러), 인도(4690만달러), 이탈리아(2874만달러), 스페인(2519만달러) 등이 주요 수출국으로 나타났다.

진흥원 산업통계팀 신유원 팀장은 "9월 보건산업 수출은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모두 역대 최대 월간 수출액을 경신했다"며 "코로나19에도 이런 기록을 달성한 것은 국내 바이오헬스산업이 세계 시장에서 선전한 결과"라고 밝혔다.

신 팀장은 “IMF 등 국제 기구에서 발표한 주요국의 경제 성장률 전망이 상향 조정되며 중국의 소비 심리가 개선됨에 따라 對中 화장품 수출 역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는 등 앞으로 보건산업 수출에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