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홀딩스, 중국 수액제 시장 진출… 국내 첫 라이선스 아웃 '개가'
JW홀딩스, 중국 수액제 시장 진출… 국내 첫 라이선스 아웃 '개가'
  • 김영우 기자
  • 승인 2020.10.2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둥뤄신과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위너프 ‘기술수출 및 공급 계약’ 체결… 계약금 등 440억원 규모
JW홀딩스 한성권 (왼쪽)대표와 산둥뤄신제약그룹 라이언 리우(Ryan Liu) 대표가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위너프에 대한 ‘기술수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JW홀딩스]

JW홀딩스(대표 한성권)는 국내 제약사 처음으로  중국에 수액제를 기술수출하는 개가를 올렸다.

이 회사는 중국 뤄신제약그룹의 자회사인 산둥뤄신제약그룹(산둥뤄신)과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위너프<사진>에 대한 ‘기술수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공시로 밝혔다.

산둥뤄신은 이번 계약을 통해 위너프에 대한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시장에서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얻게 됐다.

이번 기술수출 계약에 따라 JW홀딩스는 산둥뤄신으로부터 반환하지 않는 조건의 선(先) 계약금 500만 달러(약 56억 원)와 개발, 허가 및 매출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최대 3400만 달러(약 384억 원) 등 총 3900만 달러(약 440억 원)를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또 허가 이후에는 산둥뤄신의 중국 내 순 매출액에 따라 로열티도 추가로 받게 된다.

완제품 공급 계약과 관련된 사항은 양 사간 합의에 따라 비공개다. 위너프의 생산과 공급은 JW생명과학이 맡는다.

3세대 종합영영수액인 위너프는 정제어유(20%), 정제대두유(30%), 올리브유(25%), MCT(25%) 등 4가지 지질 성분과 포도당, 아미노산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기존 제품보다 높은 함량의 정제어유를 포함하고 있어 환자의 면역력 향상과 회복을 촉진하는 오메가3와 오메가6 지방산 함유량이 더 많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3년 출시됐으며 JW중외제약이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557억 원의 국내 매출을 기록했으며 아시아권 제약사로는 최초로 유럽 시장에도 진출했다.

산둥뤄신은 위너프 도입을 통해 중국 영양수액제 시장을 새로 개척하는데 탄력을 얻게됐다. 지금까지 중국 시장에서 정제어유가 포함된 종합영양수액제는 상용화되지 않고 있어 위너프가 이 시장에서 첫 3세대 종합영양수액제가 된다.

의약품시장조사기관인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3체임버 종합영양수액제 시장규모는 3년(2017~2019) 간 연평균 성장률이 전 세계 9.1%, 중국 25.5%로 급성장하고 있다.

라이언 리우 산둥뤄신 대표는 “JW와 합의에 도달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위너프가 하루빨리 중국 시장에 진출해 관련 적응증을 가진 환자들에게 혜택을 주기를 기대한다”면서 “최근 뤄신제약은 여러 한국 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우수한 제품과 치료제를 중국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통해 많은 환자들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JW홀딩스는 이번 계약으로 위너프의 우수성을 중국에서 인정받게 되면서 다른 국가에 대한 기술수출 및 공급계약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JW홀딩스 한성권 대표는 “국내 수액 시장을 선도해온 JW가 과감한 투자와 혁신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전 세계 고부가가치 종합영양수액제 시장에서 인정을 받고 있다”며 “이번 기술수출을 계기로 위너프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더욱 넓혀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금까지 국내 제약사가 정제ㆍ캡슐, 앰플ㆍ바이알 제형의 의약품을 개발해 미국, 유럽 등 선진 시장에 수출한 적은 있었으나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수액제 시장에 진출한 것은 국내에서 JW그룹이 유일하며 아시아권 제약사 중에서도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