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우먼, 나이 들어서도 기억력 안 나빠져"
"워킹우먼, 나이 들어서도 기억력 안 나빠져"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0.11.05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보스턴대, 55세 이상 여성 6189명 추적 조사… "여러 활동이 두뇌에 좋은 영향"

워킹우먼은 나이가 들어서도 선명한 기억을 갖게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 연구진 등이 참여한 연구진은 2년마다 기억력 검사를 받는 55세 이상 여성 6189명을 대상으로 평균 12년 동안 추적했다.

그 결과, 전반적으로, 젊은 여성과 중년에 집 밖에서 일한 여성은 세월이 흘러가도 기억력 저하가 적었다. 예를 들어 60~70세에 일하지 않는 여성의 기억력 감소율은 집 밖에서 일한 여성에 비해 50% 이상 더 컸다.

이같은 결과는 인종, 교육 수준, 어린 시절 여성의 사회ㆍ경제적 조건을 포함한 여러 다른 요인을 감안한 이후에도 같았다.

일하는 미혼모의 경우 결혼하고 집안 생활만 하는 여성보다 기억력 감소율이 더 느렸다. 그러나 일하는 미혼모는 종종 스트레스와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하며, 과거 연구에 따르면 심장병같은 건강 문제에 더 시달린다.

한 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이 연구는 다른 정신 능력이 아닌 기억 능력의 저하만을 확인했다.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가 선행될 수 있지만 그럴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또 여성이 기혼인지 독신인지, 자녀가 있는지 여부에 관계가 있으나 이 연구 결과가 노동이 어떻게든 뇌 건강을 보존한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한다.

그러나 일을 하면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관리 등 여러 가지 활동으로 인해 두뇌에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이 연구 논문은 4일(현지시간) ‘신경과’에 온라인으로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