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있는 노인, 홀아비보다 노쇠 가능성 59% 줄어든다"
"아내있는 노인, 홀아비보다 노쇠 가능성 59% 줄어든다"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0.11.0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연구진,남녀 노인 3392명 분석… "여성 노인, 자녀ㆍ남편과 함께 살면 혼자살때보다 덜 늙어"

부인 있는 노인은 노쇠 가능성이 59% 줄고, 여성 노인은 남편과 자녀 모두 함께 살면 덜 늙을 확률이 67%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홀아비가 부인있는 노인보다 노쇠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셈이다.

경희대병원(병원장 오주형) 가정의학과 원장원 교수,심형진ㆍ이영주 전공의 연구팀이 전국 10개 지역 평균 연령 76.5세 남성 노인 2128명과 여성 노인 1264명을 대상으로 노쇠 가능성을 조사했다.

이 결과, 부인과 같이 사는 남성 노인은 혼자 사는 노인보다 노쇠 가능성이 59% 감소했다. 반면, 여성 노인은 자녀ㆍ남편 모두와 같이 사는 경우 노쇠할 확률이 혼자 살 때보다 67% 감소했다. 자녀를 제외한 남편과 살 때는 혼자 살 때와 차이가 없었다.

도한 폐경연령이 1살 늦을수록 신체적으로 노쇠할 확률은 5%씩 감소했다. 연령, 혼인상태, 교육기간, 당뇨, 낙상, 여성호르몬 제복용 등 다양한 인자를 통제한 후의 결과로 여성호르몬 노출이 길어질수록 신체가 노쇠할 확률이 감소한다고 추측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노인병학회 영문 학술지 'AGMR'과 국제학술지 ‘노인학 및 노인병학’에 게재됐다.

보건복지부 과제 ‘한국 노인 노쇠 코호트 구축 및 중재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연구됐다.

왼쪽부터 원장원 교수,심형진ㆍ이영주 전공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