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 연장안되자…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53만5000주 블록딜 매각 '승부수'
대출 연장안되자… 헬릭스미스 김선영 대표,53만5000주 블록딜 매각 '승부수'
  • 박찬영 기자
  • 승인 2020.11.19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상증자 계획 지연 막기위한 대출금 상환 자금 마련에 주식 대량매매 불가피… 주주들에 송구"

헬릭스미스는 김선영 대표이사가 16일과 17일 보유 주식 23만주, 30만5000주 등 총 53만5000주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매각하고, 신주인수권증서를 처분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이번 지분 및 신주인수권증서 매각은 김대표의 주식담보대출이 만기돼 이를 상환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를 밝혔다.

김대표는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반대매매가 아닌 블록딜을 결정했다. 또한 65만주 가량의 신주인수권을 유상증자 참여 니즈가 있는 투자자에게 매각해 확보한 자금도 주식담보대출 원금 및 이자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다.

김대표는 “그간 유상증자에 참여하며 140억원 상당의 주식담보대출이 있었고, 최근 일부를 상환했지만 여전히 100억원 상당의 대출금이 남아있었다"면서 "대출 연장을 위해 노력했으나, 금융기관으로부터 불가 입장과 연내 반대매매를 통보받아 유상증자 계획이 지연되는 것을 막기위해 대출금 상환을 반드시 이번주 실시해야만 했고, 이때문에 어쩔 수없이 블록딜과 신주인수권증서 매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들에게 송구함을 금할 수 없고,현재 진행 중인 유상증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회사 가치 상승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