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평복ㆍ남상건 교수, 마취통증의학회 WSPC 기념학술상ㆍ통증학회 우수학술상 수상
이평복ㆍ남상건 교수, 마취통증의학회 WSPC 기념학술상ㆍ통증학회 우수학술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0.12.09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평복ㆍ남상건 교수

이평복ㆍ남상건(진) 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가 최근 대한마취통증의학회 ‘WSPC 기념학술상’ㆍ대한통증학회 '우수학술상’을 각각 수상했다.

이 교수는 '정신 질환의 병력이 없는 만성통증 환자에서 진단되지 않는 우울증의 유병률'를 주제로 만성통증 환자가 정신질환 병력이 없더라도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는 우울증이 흔하다는 것을 입증해 인정받았다.

이 교수는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동반하는 만성통증 치료에 대한 그간의 연구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만성통증에 시달리는 환자는 자신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 우울증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통증 전문의는 환자가 자발적으로 제공하는 정보에 의존하기보다 주도적으로 우울증 양상을 식별하고 다학제적 치료로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WSPC 기념학술상'은 해외 학회지에서 발표된 논문 중 최고의 논문을 배출한 연구자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남 교수는 '말초 손상 후 칼슘 매개 대뇌 과정의 증가: 복합부위통증증후군에서 뇌의 역할'을 주제로 한 연구에서 말초 손상으로 인한 칼슘 매개 대뇌 메커니즘과 CRPS 발현 간 관계가 있음을 제시해 인정받았다. CRPS는 '바람만 스쳐도 고통이 느껴지는 병’으로 알려진, 환자와 의사에게 가장 어려운 질병 중 하나로 꼽힌다.

남 교수는 “평생을 고통 속에서 살아야 하는 CRPS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에 한 걸음 다가가 기쁘지만, 아직 추가적인 연구를 통해 발견해 나가야 할 영역이 많이 남아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CRPS 치료법 발전을 위한 노력을 더욱 굳게 다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