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의약품 노란색 글씨는 '경고문',사고 막는데 도움돼요~"
"일반의약품 노란색 글씨는 '경고문',사고 막는데 도움돼요~"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1.1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일반의약품 올바른 사용법 안내… "사용 전 외부포장ㆍ용기 등 사용설명 정보 확인을"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약국에서 손쉽게 구매하여 사용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의 올바른 사용을 위해 사용하기 전에 외부포장ㆍ용기나 첨부문서에 기재된 사용설명 정보를 꼼꼼히 확인하고 사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17일 당부했다.

의약품의 외부포장이나 용기에는 효능ㆍ효과뿐만 아니라 특별히 주의해야 할 경고 사항과 반드시 알아야 할 부작용 정보 등이 요약되어 있다.

첨부문서에는 약의 효과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가 포함되어 있어 부작용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첨부문서를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의약품을 사용할 때 외부포장ㆍ용기나 첨부문서가 없으면 사용기한이 지났는지 확인이 어렵고 용법ㆍ용량 등 허가사항과 다르게 복용할 수 있어 부작용 발생 위험이 있다.

따라서 원래 포장 그대로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만약 분실했을 때는 ‘의약품안전나라’(nedrug.mfds.go.kr)에서 제품명을 검색해 효능ㆍ효과, 용법ㆍ용량, 사용상의 주의사항 등 허가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외부포장ㆍ용기는 ‘주표시면’과 ‘정보표시면’으로 구분한 표준서식을 적용하고 있다.<그림 참조>

‘주표시면’은 소비자가 의약품을 구매할 때 제일 먼저 확인하는 부분으로 ‘일반의약품’ 표시와 함께 제품명, 용량, 개수 등이 기재되어 있다.    

일반의약품은 인체에 미치는 부작용이 적고 의사의 지시ㆍ감독없이 사용하더라도 안전성과 유효성을 기대할 수 있는 의약품으로 처방전없이 약국에서 구매 가능하다.

안전상비의약품은 일반의약품 중 가벼운 증상에 시급하게 사용하기 위해 소비자 스스로 판단해 구매ㆍ사용할 수 있는 의약품으로 편의점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정보표시면’은 의약품 사용ㆍ취급에 필요한 정보를 모아 표시한 부분으로 성분명, 함량, 효능ㆍ효과, 용법ㆍ용량, 사용ㆍ취급 시 주의사항, 저장방법, 사용기한 등이 기재되어 있다.

이밖에 중요한 이상 반응이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특히 주의가 필요한 경우에는 ‘경고문’이 기재되어 있다.'경고’ 항에 노란색 배경으로 강조되어 표시된다.                                            

또한 의약품 외부포장ㆍ용기에는 제조번호와 사용기한(연ㆍ월ㆍ일)이 표시되어 있으며, 사용기한이 지난 의약품은 약효가 떨어지거나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어 사용기한 내에서만 사용해야 한다.

의약품 구성성분 중 보존제, 타르색소, 동물유래성분 등 안전한 사용을 위한 정보도 포함되어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의약품 사용 전 외부포장ㆍ용기나 첨부문서를 꼼꼼히 확인하고 허가된 효능ㆍ효과, 용법ㆍ용량 등에 따라 사용해야 의약품을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외부 용기‧포장 표준서식 및 기재사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