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박 기술수출'로 새해를 연 GC녹십자랩셀의 집념
[사설] '대박 기술수출'로 새해를 연 GC녹십자랩셀의 집념
  • 편집국
  • 승인 2021.02.01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제약ㆍ바이오업계의 첫 기술수출 낭보가 GC녹십자랩셀로부터 나왔다. GC녹십자랩셀은 지난달 29일 미국현지의 기술개발 자회사인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이하 아티바)와 함께 고형암에 사용하는 Car-NK(Natural Killer-자연살해) 세포치료제 3종을 미국 머크(MSD)사와 공동개발키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전체 계약규모는 18억6000만달러(약 2조650억원)규모로 이중 녹십자랩셀로 유입될 수 있는 금액은 9억8175만달러(약 1조900억원)이고 반환의무가 없는 계약금은 1500만달러(약 167억원)이라고 밝혔다.

Car-NK세포치료제는 건강한 사람의 혈액에서 추출한 선천성 면역세포의 일종인 NK세포의 유전자를 조작해 특정암세포와 결합하도록 만든 뒤 암환자 몸속에 투입하는 차세대 암치료제다. 다른 면역세포인 T세포를 조작하는 Car-T에 비해 부작용이 적은 장점이 있지만 개발 난도가 높아 아직까지 개발되지 않은 상태다.

따라서 GC녹십자랩셀측이 이러한 Car-NK 암치료제를 MSD와 공동개발키로 계약을 체결한 것은 제약ㆍ바이오 업계에 놀라운 사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우선 이번 GC녹십자랩셀의 기술수출이 특정신약의 후보물질을 기술이전하는 일반적 사례와 달리 원천플랫폼의 기술수출이라는 사실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또 글로벌 제약사인 MSD가 GC녹십자랩셀의 Car-NK 플랫폼 기술을 수조원의 가치로 높게 평가한 것도 이례적이다. 그만큼 GC녹십자의 관련기술의 개발난도와 가치가 높다는 이야기다. 이에 따른 세포의 대량배양, 동결보존, 유전자편집등 GC녹십자랩셀의 기술력이 평가받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특히 GC녹십자랩셀의 이번 기술수출은 Car-NK 암치료제 개발부문의 세계 최강자인 페이트사가 얀센에 기술이전한 조건(약 3조3000억원)에 버금하는 빅딜이라는 평가까지 낳고 있다. 국내 제약사로서는 한미약품의 당뇨치료제(2015년), 피하주사제(2020년) 기술수출에 이어 3번째 큰 규모다.

업계는 이러한 GC녹십자랩셀의 기술수출 배경에는 시장트렌드를 놓치지 않고 파악하는 경영진의 시각외에, 단기성과에 집착하지 않는 장기투자를 고집하는 인내심, 글로벌 기업과의 적극적 협업의지가 없이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고 있다. GC녹십자랩셀의 올해 첫 기술수출이란 기쁜 소식에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 또 매년 증가하고 있는 제약ㆍ바이오업계의 기술수출이 쉬지않고 이어져 침체에 빠진 국내 경제의 회생에 견인차 역할을 해주기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