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속 발열ㆍ호흡기환자 전원 지침안 나와
코로나19 확산 속 발열ㆍ호흡기환자 전원 지침안 나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2.2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응급의학회,일선 병원에 전달해 의료진들과 공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한 발열ㆍ호흡기환자 전원(병원 간 이송) 지침 권고안이 마련돼 일선 병원에 전달된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응급의학회는 타 의료기관에 진료 의뢰 또는 전원이 필요한 발열 및 호흡기 증상 환자의 진료 안내 권고안을 마련했으며, 이를 일선 병원에 전달해 의료진들이 공유하고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일선 의료계는 그동안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를 1차 의료기관이나 요양병원에서 상급의료기관 또는 응급실로 이송할 때 감염 위험 등으로 신속한 조치가 어려워 환자들의 안전에 위험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의협은 대한응급의학회에 ‘발열ㆍ호흡기 증상 환자 전원 가이드라인’을 개발해달라고 의뢰했고, 학회는 지침서 권고안을 만들어 의협에 제공했다.<표 참조>

이 권고안에는 ▲응급환자의 감염 위험도 평가와 진료절차 ▲감염병 유행 시기 전원 대상병원 선정과 전원 절차 ▲ 응급의료자원정보 활용 방법 ▲ 해외 요양병원 환자 전원에 대한 국외 지침 고찰 등이 담겨 있다.

대한응급의학회 김인병 공보이사는 “일선 병원이 이번 권고안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 의심 환자가 응급실을 오면 감염 위험도 평가와 사전 분류 등을 통해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