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D,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팬디온 인수
MSD,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팬디온 인수
  • 이경숙 기자
  • 승인 2021.02.26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억5000만 달러 들여…T세포 선택적 활성화 약물 획득

머크(MSD)가 매사추세츠주 워터타운 소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사 판디온 테라퓨틱스(Pandion Therapeutics)를 18억5000만 달러에 인수하기로 25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이번 거래는 주당 60달러로 24일 종가(25.03 달러) 기준으로 두 배 이상, 지난해 7월 상장 주가의 약 3.5배에 달한다. 이 발표로 이날 주가는 전일 대비 133.73% 상승해 59.91 달러로 마감했다.

판디온은 자가면역질환 약물 개발에 특화된 생명공학사다. 이 질환에 대한 일반적인 치료법은 면역체계를 광범위하게 억제하는 것이다. 이 방법은 효과적이기는하지만 신체가 감염 및 기타 건강 문제에 취약해질 수 있다. 판디온은 특정 염증 부위와 관련된 면역반응을 줄여 보다 정확하게 작용하는 안전한 약물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PT101’이라는 약물이다. 여기에는 단백질 백본(backbone)과 특정 백혈구를 조절하는데 도움이 되는 단백질 ‘인터루킨2’의 버전이 있다. 판디온은 면역체계가 신체를 공격하는 것을 막는 조절 T세포를 선택적으로 활성화하고 확장하는 약물을 설계했다고 밝혔다.

올해 초 판디온은 1상 임상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보고했으며 궤양성 대장염에 대한 PT101의 1/2상 연구가 올해 중반에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에 대한 2상 임상시험은 하반기에 시작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판디온은 ‘PD-1’로 알려진 또 다른 중요한 조절 단백질을 증폭시키는 약물을 개발하고 있다. 머크의 ‘키투르다(Keytruda)’를 포함한 여러 블록버스터 암 면역요법도 PD-1을 표적으로 삼고 있으나 기전이 다르다.

판디온은 2016년에 설립됐으며 2018년 창립 투자자인 폴라리스 파트너스(Polaris Partners), 버샌트 벤처스(Versant Ventures), 로슈(Roche)의 기업벤처펀드가 공동주도하는 ‘Series A 파이낸싱 라운드’를 통해 5800만 달러를 유치했다. 지난해에는 추가로 8000만 달러를 유치했으며 1억3500만 달러에 달하는 대형 오퍼링(offering)을 성사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