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뇌졸중 신약 물질 'Otaplimastat' 후기 2상 임상 순항
신풍제약 뇌졸중 신약 물질 'Otaplimastat' 후기 2상 임상 순항
  • 김진수 기자
  • 승인 2021.03.0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모집 등 끝나 상반기 종료, 하반기 임상 3상 진입… 다국적사들과 기술이전 등도 신중 검토

신풍제약(대표 유제만)의 허혈성 뇌졸중 치료제 후보물질 ‘Otaplimastat 염산염 (코드명 SP-8203)’의 임상 시험이 순항하고 있다.

회사는 현재 전국 14개 대학병원에서 진행 중인 'SP-8203’의 후기 2상 임상이 올 상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간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환자 모집 차질과 임상 데이터 근거자료 검정으로 수개월씩 지연됐으나 현재 모두 완료돼 임상데이터의 통계 분석이 곧 개시될 예정이다. 데이터 분석이 완료되면 하반기에는 이를 바탕으로 국내 임상 3상 시험에 신속 진입할 예정이다.

신풍제약의 ‘Otalimastat’은 전기 2상 임상시험에서 현재 유일한 뇌졸중 표준치료제인 혈전용해제 tPA와의 병용되어 부작용의 유의적인 증가없이 뇌경색 크기와 일상 활동에서의 독립적 행동 지표(mRS)의 개선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를 바탕으로 해외 저명 학회지인 신경학연보 (Annals of Neurology)에 등재되고,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 연구개발(R&D) 우수성과 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기전 및 동물시험 결과에 근거해 유사 치료제와의 병용 요법 외에도 혈전제거술과의 병용이나 단독 요법으로의 개발 가능성도 타진되고 있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앞으로 계획 중인 국내 3상 임상에서는 시험 대상자 수를 대폭 늘려, 약물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보다 면밀히 검증할 방침이다. 이렇게되면 이 약물 투여로 기존 치료제 대비 사망률과 행동 개선 등 예후가 보다 효과적으로 개선되는 특정 환자 군을 선별할 수 있게 된다.    

신풍제약은 이미 3상용 임상시험용의약품 생산을 개시한데 이어 국내 3상 진행을 위한 충분한 연구개발비를 확보해 놓고 있어 신속한 임상 진행이 기대된다.

또한, 글로벌 수준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사들과 기술이전, 공동 임상 등 추가 협력 관계도 신중히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