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복재단,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 임명
첨복재단,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 임명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3.02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D로 사업화 촉진할 수 있는 수익모델 발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영호)은 2일자로 손문호(사진) 신약개발지원센터장을 임명했다.

신임 손문호 신약개발지원센터장은 서울대 제약학과 출신으로 동아제약 신약연구소장 및 연구본부장과 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장 등을 거쳤다.

손문호 센터장은 2018년~ 2020년 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장으로 근무하면서 공동연구 지원과 핵심기반기술 기반 기술서비스 지원을 강화하고, 연구성과의 사업화 등을 통해 의료연구개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을 이용한 신약개발과 관련해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사업을 수주해 재단이 인공지능 신약개발을 선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손문호 센터장은 “글로벌 수준의 신약후보물질 발굴 및 첨단 기반기술을 강화하고, 연구개발(R&D)를 통해 사업화를 촉진할 수 있는 수익모델을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