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정맥주사 효능 극대화 'GEEV 플랫폼' 특허 출원
신라젠, 정맥주사 효능 극대화 'GEEV 플랫폼' 특허 출원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3.0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암 활성 유지하면서 부작용 최소화…다양한 암종에 적용

신라젠이 펙사벡 다음 먹거리를 준비한다.

신라젠(대표 주상은)은 5일 ‘GEEV(Genetically Engineered Enveloped Vaccinia) 플랫폼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지난달 26일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특허는 정맥투여 효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항암 바이러스에 관한 것이다.

의약품 정맥 주사는 경구투여가 불가능한 약물을 전신으로 빠르게 전달하기에 용이하고, 투약이 간편해 가장 선호되는 투약 방법이다. 다만 항암 바이러스를 정맥으로 투여하면 혈관을 타고 종양까지 이동하는 동안 혈액내 항바이러스 물질에 의해 상당 부분 제거되어 항암 효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신라젠 연구소는 혈중 항바이러스 물질을 저해하는 단백질을 바이러스의 외피막에 직접 발현하도록 설계해 정맥으로 투여해도 항암 바이러스가 생존하게 되고 더 많은 항암 바이러스가 종양에 도달해 높은 항암 효능을 발휘하는 새로운 파이프라인 플랫폼을 개발했다.

신라젠의 새로운 플랫폼인 ‘GEEV’는 인체의 방어 기전을 회피할 수 있어 정맥 주사 시 안정적인 항암 활성을 유지할 수 있으며 항암 바이러스 투여량을 감소시켜 항암제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도 보유하고 있다.

신라젠 관계자는 “GEEV 플랫폼 기술은 암 치료 효능을 상승시킬 수 있는 복수의 치료 유전자를탑재 할 수 있다"면서 "항암제 활성화 효소 및 각종 면역 조절인자를 발현하도록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맥주사를 통해 전신에 투여되므로 미세 전이 병소에 약물 전달이 가능하고 표재성 고형암 외 다양한 내부 장기 고형암종으로의 적응증 확대도 가능하며 종래 항암 바이러스 기술 분야에 없는 신규기술”이라면서 “이를 통해 더 효과적인 항암 바이러스의 개발 및 기술수출을 모색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