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흠 한림대춘천성심병원 교수, 시지바이오 중견연구자상 수상
박찬흠 한림대춘천성심병원 교수, 시지바이오 중견연구자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4.02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바이오 프린팅 분야 권위자로 인정받아

박찬흡(사진)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한림대학교의료원 나노바이오재생의학연구소 소장)가 최근 열린 2021 한국생체재료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시지바이오 중견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최근 5년간 논문ㆍ특허ㆍ기술이전ㆍ저서 등 연구실적을 평가해 국내외 생체재료 발전과 연구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연구자에게 주는 상이다.

박 교수는 3D 바이오 프린팅 분야의 권위자로 평가받는다

2018년 실크피브로인 기반의 바이오잉크를 이용해 기관(trachea)ㆍ심장ㆍ혈관 등의 신체 장기를 3D 바이오 프린팅한 연구가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IF: 12.124)’에 소개되면서 실크 바이오잉크의 응용 범위를 넓히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전기전도성ㆍ생체적합성ㆍ프린팅성을 갖는 바이오잉크가 국제학술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IF: 11.23)’에 소개됐다. 이 바이오잉크는 신경세포의 활성화를 촉진해 높은 전기전도성을 보여 앞으로 중추신경ㆍ후각신경ㆍ시신경ㆍ말초신경재생 등 다양한 신경재생용 재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 교수는 "최근에는 편도에서 뽑아낸 줄기세포를 활용해 인공 성대ㆍ인공 식도ㆍ인공 기관지 등을 개발하고 있다”라며 "바이오잉크뿐 아니라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환자의 몸에 이식 가능한 각종 인공장기를 개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