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석 칠곡경북대병원 교수, 대장항문학회 '최우수 학술상' 수상
박준석 칠곡경북대병원 교수, 대장항문학회 '최우수 학술상' 수상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4.0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성 국소 진통제' 개발해, 효과 입증한 공로

박준석(사진) 칠곡경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교수가 2~4일 열린 대한대장항문학회 54차 학술대회에서 '최우수 학술상'을 수상했다.

박 교수는 '지속성 국소 진통제'를 개발해, 그 효과를 입증한 연구를 인정받았다.

박 교수는 “1회의 주입만으로도 24시간 동안 효과가 지속되므로 향후 임상 적용시 수술 후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고통을 덜 수 있을 것"이라며 "마약성 진통제 사용을 줄이고 환자의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한대장항문학회는 대장항문학 전반에 걸친 연구와 학문 발전, 국민건강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 1967년 창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