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디지털 코칭 융합,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 관리 도움"
"건강ㆍ디지털 코칭 융합,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 관리 도움"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4.08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연궈진, 만성질환자 54명 분석… “건강 코칭과 디지털 코칭으로 운동량 증가, 균형잡힌 식이 등 건강 습관 개선"

건강 코칭ㆍ디지털 코칭은 만성질환 관리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그림 참조>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강은교ㆍ윤영호 교수팀은 골다공증ㆍ만성호흡기질환ㆍ관절염 환자 등 만성질환자 54명을 대상으로 건강 코칭과 디지털 코칭의 효과를 측정했다.

지금까지 다양한 코칭 관련 연구가 있었지만, 대개 고혈압, 당뇨 등에 국한됐다.

연구팀은 만성질환자 54명을 무작위로 3개 그룹으로 나눴다. 첫 번째 그룹(N=14명)에는 자격을 갖춘 간호사들이 제공하는 12주 간의 건강코칭과 ICT 기반 디지털 코칭을 모두 제공했다.

반면, 두 번째 그룹(N=19)은 디지털 코칭만을 제공하고, 대조군(N=21)에겐 자가 관리 교육 책자를 제공했다. 디지털 코칭은 스마트건강경영전략(Smart Management Strategy for Health, SMASH)을 적용한 ICT기반의 자가관리프로그램, ‘스마트헬싱C’를 사용했다. 

이후 자기관리 점수를 측정한 결과, 건강 코칭과 디지털 코칭을 함께 받은 첫 번째 그룹은 3개월 후 자기관리 전략 평가(SMASH Assessment Tool)에서 18.5점이 향상됐다. 반면, 교육 책자만 제공받은 대조군은 점수가 2.6점 하락하면서, 양 그룹 간 유의미한 차이가 있었다. 또한 실험군에서 우울증 비율도 개선됐다.

신체 활동 정도도 눈에 띄는 차이가 있었다.

활동량 측정은 고딘 레저 운동 문항(Godin Leisure Exercise Questionnaire) 점수를 활용했다. 첫 번째 그룹은 3주 이후에 12.5MET(운동강도) 이상의 운동량을 유지하는 비율이 약 85.7%에서 100%로 상승했으나, 대조군은 약 71.4%에서 66%로 감소했다.

여러 건강 습관 개선도 관찰됐다. 건강코칭과 디지털 코칭을 받은 첫 번째 그룹은 여러 건강 습관 중에서 ‘규칙적인 운동’, ‘균형잡힌 식이’, ‘다른사람 돕기’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 기준은 프로차스카의 범이론적 모델에서 다음 단계로의 발전이 관찰된 환자의 비율을 측정했다.

범이론적 모델은 행동 변화 양상을 ①계획전단계 ②계획단계 ③준비단계 ④행동단계 ⑤유지단계 5단계로 구분한 이론이다.

이번 연구는 건강 코칭과 ICT기반 디지털 코칭이 당뇨, 고혈압 이외 만성질환자에게도 효과가 있음을 밝혔다.

윤 교수는 “건강 코칭과 디지털 코칭의 융합된 경우 자기관리 역량 향상, 운동량 증가, 균형잡힌 식이 등 건강 습관 개선으로 이어졌다”며 “추후 긍정적인 효과를 인정받고 건강보험적용 단계로 나아간다면, 더 많은 만성질환자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일반 내과 의학 저널’ 최신 호에 게재됐다.

강은교(왼쪽), 윤영호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