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석 경희대한방병원 교수, 한방비만학회장 취임
정원석 경희대한방병원 교수, 한방비만학회장 취임
  • 김은지 기자
  • 승인 2021.05.1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재활의학과 정원석(사진) 교수가 한방비만학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2년으로 2023년 3월까지다.

정원석 교수는 "절식, 한약, 침, 수기요법 등 비만에 대한 한의표준진료 기준을 확립하고 더 나아가 고도비만에 대한 급여도입, 기존 치료법의 근거확충, 새로운 치료법 개발, 주요기관과의 다양한 협력사업 추진 등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며 "코로나로 인해 학회활동에 많은 제약이 있겠지만 비대면 플랫폼을 활용한 온라인 학술대회 개최 등 다양한 변화를 꾀하며 한방비만학회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교수는 경희대한방병원 재활의학과 진료과장, 한방재활의학과학회 학술이사, 척추신경추나의학회 교수위원, 척추도인안교학회 학술위원장을 맡고 있다. 또한 경희대한방병원 특화센터인 ‘비만센터’에서 절식요법 및 비만 클리닉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