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 제품화 지원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운영
의료기기 제품화 지원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운영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7.2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규제과학에 기반한 전주기 맞춤형 제품화 프로그램"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의료기기를 규제과학에 기반해 신속하게 제품화할 수 있도록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단(이하 범부처 사업단)과 함께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는 의료기기의 제품화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연구개발 단계부터 규제과학을 기반으로 임상시험계획 승인, 제조 및 품질관리(GMP), 안전성ㆍ성능평가, 해외인증ㆍ수출지원 등 전주기에 걸쳐 맞춤형으로 제품화를 도와주는 식약처의 새로운 규제지원 프로그램이다.

식약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와 함께 지난해부터 2025년까지 1조2000억원을 투입해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총 357개 과제)을 추진 중이며 이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식약처와 범부처 사업단은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프로그램으로 조기 제품화가 가능한 과제를 평가해 우선지원 대상으로 선정한 후 제품화와 시장출시까지 단계별로 밀착 지원키로 했다.

우선지원 대상 선정 절차는 ▲범부처 사업단이 기초자료를 검토해 개발단계를 확인하고 ▲식약처 사전상담과가 사용목적, 성능평가 자료 등을 검토해 의료기기에 해당되는지 여부를 점검하며 ▲식약처 첨단의료기기과가 신기술 적용여부 등을 평가해 최종 지원 대상 후보를 결정한 후 ▲식약처와 범부처 사업단이 최종 협의를 거쳐 진행된다.

선정된 연구개발 사업은 개별 사업의 개발단계에 따라 지원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정밀 점검을 받은 후 제품화까지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식약처는 "규제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제품화에 어려움을 겪는 연구개발자들에게 범부처 연구개발 코디 프로그램이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첨단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개발과 신속한 제품화로 국민 보건이 향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