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작년 국민 150만명 정신·섭식장애
코로나19 장기화에… 작년 국민 150만명 정신·섭식장애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8.02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우울증·불면증·거식증·폭식증 진료환자는 151만명,전년 대비 6만7233명 증가… "코로나 분노’ 예방 대책 강구해야"

코로나19 사태가 2년째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해 150만명 넘는 국민들이 정신장애(우울증, 불면증)와 섭식장애(거식증, 폭식증) 질환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용호 의원(사진ㆍ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우울증, 불면증, 거식증, 폭식증 진료환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이들 4개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150만4181명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전년보다 6만7233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현황을 살펴보면, 성별로는 4개 질병에서 모두 남성환자보다 여성환자가 많았고, 전년(2019년) 대비 남성환자 증가(20,411명)보다 여성환자 증가(4만6892명)가 2배 이상 높았다. 특히 이들 환자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집단은 10세 미만 남성 폭식증 환자로, 같은 기간 117.6%나 증가했다.

또한 최근 5년간(2016년∼2020년) 환자 추이를 살펴보면, 2016년 4개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총 119만2302명으로 5년 만에 31만1879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호 의원은,“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대다수 국민의 정신건강은 그야말로 황폐화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통제받는 일상생활이 길어지면서 그로 인한 정신적 고통은 우울증과 불면증에서 거식증과 폭식증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불과 5년 만에 이들 질환으로 진료받은 환자가 31만명 이상 증가함으로써 150만명 이상의 국민들이 고통 속에 있다. 향후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 될수록 우울증과 불면증, 섭식장애 환자는 전 연령대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 정부가 대한민국 심리방역에 긴장을 늦춰서는 안된다. 대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한시적으로라도 코로나19로 인한 질환에 대해서는 의료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실질적인 ‘코로나 레드(분노)’ 예방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