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화이자백신 추가계약··· 믿을 수 있을까
[사설] 화이자백신 추가계약··· 믿을 수 있을까
  • 편집국
  • 승인 2021.08.17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13일 미국의 화이자사와 내년에 백신 3000만회분(1500만명분)을 구매키로 계약을 체결하고 이를 내년 1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급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같이 말하고 이와 함께 3000만회분의 옵션계약도 맺어 필요할 경우 상호 합의 기간과 조건에 따라 추가로 구매계약량을 늘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이번 화이자백신 추가구매계약은 내년에 국민 5000만명이 1회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이에 대해 국민들은 그다지 미덥지 않다는 반응이다. 정부가 그동안 백신 도화입과정에서 보여준 공급차질 사태 때문이다.

정부는 7월까지만 해도 여당대표와 국무총리까지 나서서 “8월에 들어올 모더나백신 850만회분은 제때 국내에 공급되도록 협의가 마무리 됐다”고 장담 했었다. 그러나 이는 정치적 선전에 불과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9일 “8월 공급될 물량 850만회분 가운데 절반이하만 공급하겠다”고 모더나측이 통보해왔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여당대표와 국무총리의 ‘협의 마무리’발언이 한달도 안돼 말짱 거짓으로 드러난 것이다.

모더나 백신의 공급약속이 틀어진 것은 올들어 모두 네 번째라고 한다. 모더나 백신은 당초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과 모더나측 최고경영자간 통화이후 ‘4000만회 접종분을 올해 2월부터 순차적으로 도입키로 합의했다’고 정부가 떠들썩하게 발표까지 했던 것이다. 이처럼 도입계획이 엉망이 되자 국내에서는 연쇄적으로 2500만명이 접종차질을 빚었다고 했다.

이번 화이자 백신 추가공급 계약도 그래서 믿을수 있는 것인지 의문을 갖게 된다. 화이자 백신은 당초 올해안에 모두 6600만회분(3300만명분)을 도입키로 했었다. 그러나 현재 도입된 것은 27.1%인 1788만 6000회분에 그치고 있다. 올해 도입키로 했던 화이자 백신중 미도착분에 대한 정부측의 설명도 있어야 한다.

정부는 그동안 “백신과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의 긴 터널 끝이 보인다” “일상회복이 멀지 않았다. 이제 빠른 접종이 이루어질 듯 하다”는 희망고문 발언으로 국민을 달래왔다. 그럼에도 현재 코로나 확진자수는 매일 2000명 안팎을 오르내리며 4차 대유행이 진행중이다. 달콤한 말의 잔치로 국민을 달랠 때가 아니다. 거리두기 방역으로 국민과 자영업자들에게 희생만 강요할 일이 아니라 새로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