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은상 수상
대웅제약,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서 은상 수상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1.09.0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질ㆍ업무혁신 분야서 향남공장 쾌거…대웅제약 우수한 품질관리능력 알려
대웅제약 전경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향남공장 품질분임조가 '제47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최하고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품질ㆍ업무혁신 분야 전국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17개 시ㆍ도에서 지역 예선을 거쳐 선발된 우수 분임조 288팀이 참가했다.

대웅제약 향남공장 '블랙박스' 분임조는 '우루사 생산성 향상'을 주제로 '6시그마' 부문에 처음 도전해 은상을 받았다. 우루사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공정별 제조 소요시간과 효율성 측면에서 문제점을 찾아 개선한 사례였다.

전승호 대표는 "품질분임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학습하고 소통하며 문제를 해결한 결과 개인의 성장은 물론 은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며 "직원의 성장과 제품의 품질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는 대웅제약의 기업문화와 맞물려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웅제약의 품질분임조는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학습하며 운영되는 소그룹 활동이다. 2017년~2019년 3년 연속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수상했으며 특히 2018년과 2019년에는 국제품질분임조(ICQCC) 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