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성묘는 4명만 … 추석 방역대책 효과 있겠나
[사설] 성묘는 4명만 … 추석 방역대책 효과 있겠나
  • 편집국
  • 승인 2021.09.06 0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ㆍ제주는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6일부터 오는 10월 3일까지 4주간 연장하는등 추석기간중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했다. 주요내용을 보면 4단계 지역은 식당ㆍ까페ㆍ가정에서 모임인원이 6명, 3단계 지역은 8명으로 제한된다.

그 대신 4단계 지역의 경우 오후 6시까지는 미접종자(1차접종자 포함)4명에 1ㆍ2차 접종완료자 2명, 6시 이후엔 미접종자 2명에 접종자 4명으로 조건이 제한된다. 제사도 집에서는 8명까지, 성묘도 4명까지만 가능하다고 했다. 또 식당ㆍ까페의 영업시간도 종전 밤9시에서 밤10시까지로 1시간 연장된다.

이러한 추석 특별방역대책은 연중 인구이동과 가족 친지모임이 가장 많은 추석명절이기 때문에 모임인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당위성과 반면 확진자수가 연일 2000명을 오르내리는 코로나 확산추세를 반영한 절충방안이라고 할수 있다. 특히 자영업자들의 운영상 어려움도 다소 해소될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추석방역대책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이 많다는 것이 의약계의 시각이다. 오후 6시 전후해서 코로나19 바이러스 활동이 달라지는 것도 아닌데도 모임인원에서 미접종자수를 달리하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코미디라는 이야기다.

또 식당ㆍ까페의 밤 영업시간을 1시간 연장했지만 미접종자 인원은 여전히 2명으로 제한했기 때문에 미접종자가 많은 밤 영업시간에 젊은층의 이용객이 얼마나 늘어나겠냐는 의구심도 있다. 이밖에도 추석 가족모임에 인원을 제한한 것도 현실에 맞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때문에 의약계에서는 정부가 이번 추석을 계기로 코로나19의 완전한 종식보다는 코로나 바이러스와 공존(共存)을 준비하는 이른바 ‘위드 코로나’의 예행연습에 착수했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에게 ‘코로나 피로감’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코로나의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 ‘굵고 짧게’ 끝날 것이라던 정부의 약속은 이미 빈 휴지조각이 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