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복지위원장ㆍ보건산업진흥원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공장 방문
국회 복지위원장ㆍ보건산업진흥원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공장 방문
  • 방수진 기자
  • 승인 2021.09.14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흡입 치료제 생산 공장서 '자가 치료제' 필요성ㆍ개발 지원 논의
좌측부터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최연웅 연구소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순만 원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강원호 대표이사,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조진호 공장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이강래 대외협력실장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일행이 10일 코로나 흡입 치료제 생산 시설이 있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2공장을 방문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최연웅 연구소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순만 원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강원호 대표, 국회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조진호 공장장,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이강래 대외협력실장. [사진=한국유나이티드제약]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위원장 김민석)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 일행이 10일 코로나 흡입 치료제 생산 시설이 있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 세종2공장을 방문했다고 14일 밝혔다. 두 기관은 코로나 치료제 개발 기업의 공장을 방문해 현안을 파악하고 산업 발전 방안을 토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민석 국회보건복지위원장과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을 비롯한 양 기관 참석자들은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위한 회사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점검했다.

방역 당국은 최근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올해 말 '위드 코로나' 전환 실시 여부를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장에 참석한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전환 단계에서 꼭 필요한 것이 자가 치료가 가능한 코로나 치료제라고 생각한다"며 "본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 흡입 치료제는 간편한 작동 방법을 가지고 있어 흡입기를 처음 사용하는 환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고 염증이 생긴 폐에 약물이 직접 닿는 방식이기 때문에 효과는 극대화하고 부작용은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라고 전했다.

김민석 국회보건복지위원장을 비롯한 양 기관 참석자들은 현장에서 코로나 흡입 치료제 개발 진행상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며 오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